김태엽 서귀포시장, 내년도 국고절충 '총력'
상태바
김태엽 서귀포시장, 내년도 국고절충 '총력'
  • 양기철 기자
  • 승인 2020.08.13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안전부 등 5개 부처 방문, 총 650억 규모 지원 건의
김태엽 서귀포시장은 한용식 안전총괄과장 등과 함께 13일 기획재정부와 행정안전부 등 중앙부처를 방문해 주요 현안 사업 등을 설명하고 총 650억원 규모의 지원을 요청했다.

[시사매거진/제주=양기철 기자] 서귀포시는 지역 현안사업 해결 등을 위해 13일 중앙부처를 방문해 2021년도 국고 절충에 총력을 기울였다.

김태엽 서귀포시장은 이날 한용식 안전총괄과장 등과 함께 기획재정부와 행정안전부, 국토교통부, 농림축산식품부, 해양수산부 등 5개 중앙부처를 방문해 주요 현안 사업 등을 설명하고 총 650억원 규모의 지원을 요청했다.

주요 절충 대상사업으로는 △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 168억 원 △농경지 침수 방지를 위한 배수개선사업 80억 원 △제주혁신도시 복합혁신센터 건립사업 100억 원 △신효풍수해 생활권 종합정비사업 10억 원 △우수저류시설사업 130억 원 △어촌뉴딜300 사업 150억 원 등 650억 원 규모다.

김 시장은 행정안전부를 방문한 자리에서 집중호우와 태풍 내습 시 주택과 농경지 침수 등 재해 발생이 우려되는 남원․오조리 등의 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를 비롯해 신효 풍수해 생활권 종합 정비, 급경사지 붕괴위험지역 정비, 그리고 동홍동과 남원1지구 우수저류시설 사업 등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국비 지원을 건의했다.

김 시장은 이어 농림축산식품부를 방문해 침수 피해를 겪고 있는 강정, 위미 지구의 안정적인 영농활동을 위해 신규 착수 지구로 선정해 줄 것을 건의했다.

이어 해양수산부를 방문해서는 서귀포시가 중점 추진 중인 2020년 ‘어촌뉴딜 300’ 사업의 조속한 사업 시행을 위해 기본계획 승인을 요청했다.

김 시장은 국토교통부에 들러서는 제주혁신도시 정주환경 개선을 위해 제주혁신도시 복합혁신센터 건립사업이 원활하게 마무리될 수 있도록 센터 건립에 필요한 160억 원 중 80억 원 지원을 건의했다.

서귀포시는 내년도 현안사업 및 계속사업뿐 아니라 이상기후로 인한 집중호우와 태풍 발생 시 주택․농경지 침수 등 주민 생활과 직결되는  재난․재해 사전예방 사업에 대해 최우선적으로 국고 절충 노력을 벌이고 있다.

앞으로도 서귀포시는 지역 현안사업 해결 등 필요한 사업에 대해서는 반드시 국비 지원이 반영될 수 있도록 중앙부처 및 국회를 지속적으로 방문하여 절충에 만전을 기해 나갈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