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분적립형 분양주택 ‘연리지홈’…집값의 20%로 입주 가능
상태바
지분적립형 분양주택 ‘연리지홈’…집값의 20%로 입주 가능
  • 여호수 기자
  • 승인 2020.08.12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30대 창업지원주택 시즌2 ‘에이블랩’
30~40대 지분적립형주택 ‘연리지홈’
50~60대 연금형 주택 사업 ‘누리재’
SH공사
SH공사(사진_서울시)

[시사매거진=여호수 기자] 서울시와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가 새로운 분양주택 모델로 제시한 ‘지분적립형 분양주택’ 브랜드가 '연리지홈'으로 불리게 된다.

서울시와 SH공사는 무주택 실수요자들의 내 집 마련과 취득 부담 완화를 동시에 충족할 수 있는 정책 연구를 통해 '지분적립형 분양주택' 모델을 개발했다.

'지분적립형 분양주택'은 분양가의 20~40%만 내고 우선 취득하고, 나머지 지분은 20~30년에 걸쳐 추가로 취득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로 자금력이 부족한 실수요자의 주택 수요 충족에 적합한 모델로 기대되고 있다.

SH공사는 이번 '지분적립형 분양주택' 제도 도입을 통해 20~30대를 위한 청년창업 지원을 위한 '도전숙' 시즌2 '에이블리랩', 30~40대를 포함한 다양한 세대를 위한 지분적립형 분양주택 ‘연리지홈’, 50~60대의 안정적 노후생활을 보장하는 연금형 주택사업 모델 '누리재' 등 생애 주기별 맞춤형 주택 공급 체계를 마련하였다.

SH공사 지분적립형 분양주택 ‘연리지홈’(사진_서울시)
SH공사 지분적립형 분양주택 ‘연리지홈’(사진_서울시)

지분적립형 분양주택 ‘연리지홈’

'연리지'(連理枝)는 뿌리가 다른 나뭇가지가 서로 엉켜 마치 한 나무처럼 자라는 현상으로, 시민과 SH가 함께 만드는 주택 브랜드를 의미한다.

서울시와 SH공사는 저이용 유휴부지 및 공공시설 복합화 사업 등 신규 사업 대상지 등을 중심으로 '연리지홈'을 공급할 계획이며, 오는 2028년까지 약 1만 7천 호를 공급할 계획이다.

SH공사 연금형 소규모 주택정비사업 ‘누리재’(사진_서울시)
SH공사 연금형 소규모 주택정비사업 ‘누리재’(사진_서울시)

연금형 소규모 주택정비사업 ‘누리재’

'누리재'는 50~60대 장년층의 안정적 노후생활을 보장하는 연금형 소규모 주택정비 사업으로 ‘저층주거지 재생을 위한 자율주택정비사업’과 ‘고령사회 주거자산기반 노후소득보장’을 결합한 모델이다.

사업에 참여하는 60세 이상 집주인이 원할 경우 기존주택을 공공에 매각하고, 해당 부지에 건설되는 공공임대주택에 재정착하면서 매각 대금에 이자를 더해 10~30년 동안 연금처럼 분할 수령할 수 있다.

SH공사의 연금형 소규모 주택정비 사업 월지급금 시뮬레이션 결과, 종전 자산 지분이 작거나 비례율이 낮아 추가 분담금을 낼 여력이 없는 고령자도 경제적 손실 없이 참여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SH공사 창업지원주택 '에이블랩'(사진_서울시)
SH공사 창업지원주택 '에이블랩'(사진_서울시)

도전숙 시즌2 ‘에이블랩(ablab)’

창업 지원주택 'Aablab'은 'Able Lab'의 줄임말로 청년들의 무한 가능성을 의미한다.

'에이블랩'은 청신호 주택과 더불어 20~30대를 위한 주택으로, 청년들의 창업 도전을 지원하기 위한 기존의 도전숙(직주 일체형 창업 지원주택)에서 한 단계 업그레이드되었다.

기존 사업모델에 캠퍼스타운 인근 창업 클러스터 조성, 자치구-대학-SH 3각 협력강화, 건설형 도전숙 사업참여 그리고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한 신규 평면개발 등이 추가될 예정이다.

한편, 김세용 SH공사 사장은 “SH공사는 앞으로도 다양한 공공주택 모델 구축은 물론 8.4부동산 대책을 성공적으로 이행할 수 있도록 서울시·정부와 힘을 모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