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시, ‘같이’의 가치, 회복 중인 나주
상태바
나주시, ‘같이’의 가치, 회복 중인 나주
  • 송상교 기자
  • 승인 2020.08.12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인규 나주시장이 11일 다시면 수해 현장(문평천 한내교)을 방문한 김영록 전라남도지사에게 피해 현황과 복구 작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_나주시청)
강인규 나주시장이 11일 다시면 수해 현장(문평천 한내교)을 방문한 김영록 전라남도지사에게 피해 현황과 복구 작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_나주시청)

[시사매거진/광주전남=송상교 기자] 나주시(시장 강인규)는나주시보건소 방역차량이 11일 다시면 침수피해 마을 현장 곳곳에서 감염병 예방을 위한 대대적인 방역 소독 작업을 벌이고 있다. 

침수지역은 장티푸스·세균성 이질·콜레라 등 수인성 전염병 발생 위험도가 높고 감염병 노출의 우려가 크기 때문에 방역조치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강인규 나주시장이 11일 다시면 죽산1리 죽지마을 한 주민의 곡식창고를 찾아 침수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사진_나주시청)
강인규 나주시장이 11일 다시면 죽산1리 죽지마을 한 주민의 곡식창고를 찾아 침수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사진_나주시청)
지난 주 기록적인 폭우로 영산강물이 범람한 나주시 다시면과 영강동, 영산동 침수 피해 마을·농가 현장에서는 10일부터 이틀 째 복구 작업이 한창이다. (사진_나주시청)
지난 주 기록적인 폭우로 영산강물이 범람한 나주시 다시면과 영강동, 영산동 침수 피해 마을·농가 현장에서는 10일부터 이틀 째 복구 작업이 한창이다. (사진_나주시청)
지난 주 기록적인 폭우로 영산강물이 범람한 나주시 다시면과 영강동, 영산동 침수 피해 마을·농가 현장에서는 10일부터 이틀 째 복구 작업이 한창이다. (사진_나주시청)
지난 주 기록적인 폭우로 영산강물이 범람한 나주시 다시면과 영강동, 영산동 침수 피해 마을·농가 현장에서는 10일부터 이틀 째 복구 작업이 한창이다. (사진_나주시청)
지난 주 기록적인 폭우로 영산강물이 범람한 나주시 다시면과 영강동, 영산동 침수 피해 마을·농가 현장에서는 10일부터 이틀 째 복구 작업이 한창이다. (사진_나주시청)
지난 주 기록적인 폭우로 영산강물이 범람한 나주시 다시면과 영강동, 영산동 침수 피해 마을·농가 현장에서는 10일부터 이틀 째 복구 작업이 한창이다. (사진_나주시청)

지난 주 기록적인 폭우로 영산강물이 범람한 나주시 다시면과 영강동, 영산동 침수 피해 마을·농가 현장에서는 10일부터 이틀 째 복구 작업이 한창이다.

이날 다시면 신석·죽산·가흥리, 노안면 금안리, 영강동 효심요양원, 구진포 장어식도락 거리, 영산동 마을·농가 수해 현장에는 읍·면·동 직원과 시청 23개부서 공무원 복구팀 250여명이 분산 투입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