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광산구, 수해 복구·태풍 대비 모래주머니 제작 ‘구슬땀’
상태바
광주광역시 광산구, 수해 복구·태풍 대비 모래주머니 제작 ‘구슬땀’
  • 송상교 기자
  • 승인 2020.08.11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광역시 광산구는 "9일 비상용 모래주머니 3000개를 긴급히 제작했다"고 밝혔다.(사진_광주광역시 광산구청)
광주광역시 광산구는 "9일 비상용 모래주머니 3000개를 긴급히 제작했다"고 밝혔다.(사진_광주광역시 광산구청)

[시사매거진/광주전남=송상교 기자] 광주광역시 광산구(구청장 김삼호)는 "9일 비상용 모래주머니 3000개를 긴급히 제작했다"고 밝혔다.

광산구 공무원 50여명은 이날 송정IC 공영차고지에서 주황색 비닐봉투에 흙 1kg을 눌러 담아 방수용 모래주머니를 만들었다.

제작한 모래주머니는 이번 집중호우로 무너진 제방의 응급복구와 10일 오후부터 영향을 줄 제5호 태풍 ‘장미’로 우려되는 추가 침수 피해를 막는 용도로 쓰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