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경찰, 선제적 주민 대피로 인명피해 예방”
상태바
“전북경찰, 선제적 주민 대피로 인명피해 예방”
  • 오운석 기자
  • 승인 2020.08.10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집중호우 시 섬진강 주변 8개마을 주민 300여 명 긴급 대피
남원 섬진강 고립된 택시운전자 구조(사진_전북청)
남원 섬진강 고립된 택시운전자 구조(사진_전북청)

[시사매거진/전북=오운석 기자] 남원경찰서장(총경 강태호)은 남원경찰서(서장 강태호) 금지파출소는 지난 8일 새벽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호우대비 순찰을 하던 중 섬진강 주변 제방 수위가 높아짐에 따라 부근 마을 주민들을 대상으로 주민 대피를 유도하여 제방 붕괴 직전 크나큰 인명피해를 예방했다.

특히, 04:30분경 입암마을 등 마을 하천 범람이 시작되는 것을 처음 발견하고 즉시 면사무소에 통보하고 순찰차 엠프 방송으로 주민 대피를 유도하고 섬진강 제방에 불어난 물로 위험 수위가 보이는 것을 확인하고 지자체와 협조하여 인근 저지대 금평, 장승, 상신, 대성마을 등 섬진강 하류 8개마을 300여명을 신속하게 대피시켰다

미처 대피하지 못하는 고령자들을 대상으로는 가가호호 문을 두드리며 잔류인원이 없도록 예방 활동을 하는 등 자칫 크나큰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에서 신속한 대처로 큰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
 

급류에 휩쓸린 택시 內 고립된 택시운전자 구조

남원경찰서 대산파출소 경위 김종혁 등 2명은 8. 8.(토). 05:52경, 남원시 대산면 신촌안길 20, 앞 노상에서 택시 운전자 A씨(59세, 남)가 폭 3미터 정도 물길을 운행하던 중 갑자기 불어난 급류에 약 10미터 휩쓸려 내려가 다리 아래 부분에 걸쳐 운전자가 고립 되었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현장에 신속히 출동하여 확인 한 바 택시 대부분이 물에 잠겨 뒷유리 부분만 수면위로 올라와 있는 상태로 발견하고 차량 내에서 구조를 기다리는 사람을 발견하고 신속히 주변 마을에 있던 배척(일명 빠루)을 이용하여 차량 뒷 유리를 깨고 운전자를 무사히 구조했다.

당시 현장상황은 남원지역 전 지역에 홍수피해로 인해 소방119와 공동대응을 할 수 없는 상태였으며 차량 내 물이 계속 들어오고 있는 상황에서 신속한 대처로 인해 인명 피해를 예방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