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4대강 보 홍수조절 실증적 분석 기회”
상태바
文 대통령, "4대강 보 홍수조절 실증적 분석 기회”
  • 박희윤 기자
  • 승인 2020.08.10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 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_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 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_뉴시스)

[시사매거진]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오후 2시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최근 집중호우와 관련해 “4대강 보가 홍수조절에 어느 정도 기여하는지를 실증적으로 분석할 수 있는 기회”라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집중호우) 피해의 원인과 책임을 규명하는데도 소홀함이 없어야 하겠다”면서 “댐의 관리와 4대강 보의 영향에 대해서도 전문가들과 함께 깊이 있는 조사와 평가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이어 “50일이 넘는 사상 최장 기간의 장마에 기록적인 폭우가 이어지면서 전국적으로 큰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며 “특히 많은 인명피해가 발생한 것이 무엇보다 가슴 아프고, 송구스럽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장마는 막바지에 이르렀지만 이번에는 태풍이 북상하고 있다”며 “이미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한 일곱 개 시군뿐 아니라 늘어난 피해 지역을 추가 선포하는데 속도를 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믄 대통령은 “재난복구에는 군 인력과 장비까지 포함하여 가용 자원을 총동원하고, 이재민과 일시 대피 주민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세심하게 살피면서 하루빨리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했다.

또 “전 지구적인 기상이변으로 세계 도처에서 대규모 재난재해가 일어나고 있다”며 아시아 일대의 폭우, 시베리아의 8년 만의 고온현상, 유럽의 폭염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지구온난화로 인한 세계적인 이상기후 현상은 갈수록 심해질 것”이라며 “기후변화에 대한 국제협력에 우리나라도 적극 참여하면서 앞으로의 기상변화까지 대비하여 국가의 안전기준과 관리시스템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했다.

박희윤 기자 bond003@sisamagazine.co.kr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