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진구 광진정보도서관 범람위기…전면 출입금지
상태바
광진구 광진정보도서관 범람위기…전면 출입금지
  • 김성민 기자
  • 승인 2020.08.06 2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광진정보도서관 지나는 ‘광진01번 마을버스’ 노선 변경

- 9년 만에 광진구 소재 육갑문 5개소 11문 모두 폐쇄

- 지난 1일부터 현재까지 총 1,882명 직원 24시간 비상근무체계 돌입

뚝섬유원지역 인근
뚝섬유원지역 인근

 

[시사매거진=김성민 기자]광진구(구청장 김선갑)가 연이은 집중호우와 팔당댐 방류량 증가로 한강수위가 상승함에 따라 광진정보도서관 앞 한강 범람이 예상돼 일대를 전면 통제했다.

구는 침수피해 발생을 우려해 6일 오전 11시부터 광진정보도서관 앞 광장동135-1번지~광장동102번지 구간 교통을 통제했다.

이번 통제는 한강 수위가 낮아질 때까지 이어지며, 6일 오전 9시 현재 팔당댐 방류량은 초당 18,392톤이다.

구는 주민들의 안전을 위해 광진정보도서관을 지나는 광진01번 마을버스 노선을 임시로 변경했다. 이에 기존 ‘정보도서관~한강호텔입구~광나루현대A’ 노선 중 정보도서관과 한강호텔입구 정류장을 임시 폐쇄하고, ‘워커힐A앞~광나루현대A’ 로 변경했다.

더불어 광진정보도서관 앞 거주자우선주차구역에 주차된 차량 30여 대를 이동 조치하고, 광진정보도서관 앞 한강 자전거도로 진입로 4개소에 모래마대를 설치했다.

이에 앞서 구는 뚝섬 한강시민공원의 범람 위험을 막기 위해 지난 3일 오후 7시 30분부로 광진구 소재 육갑문 5개소 11문을 모두 폐쇄했다.

이번 육갑문 폐문은 1999년 이후 5번째로, 지난 2011년 7월 27일 이후 9년 만에 이뤄졌다.

또, 집중호우가 시작된 지난 1일부터 24시간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운영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총 1,882명이 비상근무에 투입됐다.

김선갑 광진구청장은 “며칠 동안 계속된 폭우로 한강 수위가 높아지면서 한강에 인접해 있는 우리 구 역시 침수 피해를 간과할 수 없는 상황이다”라며 “구민의 ‘안전과 생명’을 최우선으로 두고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발로 뛰고, 위험 상황 속에서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구민들께서도 앞으로 팔당댐 방류량이 더 늘어날 수 있는 만큼 한강변 출입을 금지하고 호우 시 행동요령을 지켜주시기 바란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