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철 미래통합당 제주도당위원장, 혁신방안 마련 총력
상태바
장성철 미래통합당 제주도당위원장, 혁신방안 마련 총력
  • 양기철 기자
  • 승인 2020.08.05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도당사에서 취임 기자회견 열어 혁신위 구성 운영 발표
장성철 신임 미래통합당 제주도당위원장이 5일 오전 도당사에서 취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_미래통합당 제주도당)
장성철 신임 미래통합당 제주도당위원장이 5일 오전 도당사에서 취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_미래통합당 제주도당)

[시사매거진/제주=양기철 기자] 장성철 신임 미래통합당 제주도당위원장이 5일 도당사에서 취임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 4·15총선에서 도민의 선택을 받지 못했다”며 “총선에 출마했던 후보로서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밝혔다.

장성철 위원장은 “미래통합당은 문재인정권의 오만과 실정을 견제하기 위하여 중도·보수정치세력이 하나로 뭉친 정치결사체”라며 “도민들은 미래통합당을 향하여 새롭게 거듭날 것을 요구하고 있으며 혁신을 요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장 위원장은 미래통합당 제주도당에 주어진 역사적 책무는 결코 작지 않다”고 말하며“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한 영세 자영업의 위기, 임대·차 시장을 어지럽히는 부동산 정책 등의 국민들의 고통은 커져만 가고 있다. 문재인 정권의 폭주와 실정을 견제하고 막아내야 한다. 이를 위해서 2022년 대통령 선거와 지방선거 승리를 위한 기반을 굳건하게 쌓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성철 위원장은 “중앙당과의 협조체제를 강화해서 국회 차원의 입법적 지원도 이끌어내도록 하겠다”며 “도의회 미래통합당 의원들과의 협력도 더 크게 발전시키겠다. 그리고 최근에 현안이 되고 있는 제주4·3특별법 개정, 제주제2공항 추진 등과 관련해서는 당내의 의견을 조율한 후 입장을 밝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와함께 장 위원장은 “미래통합당 제주도당이 처한 현실은 녹록치 않다”고 진단하고 “제주도의회 의석수도 매우 적다. 더불어민주당의 독주를 견제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하다. 총선 패배로 미래에 대한 전망을 이야기하는 것이 버겁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장성철 신임 미래통합당 제주도당위원장이 5일 오전 도당사에서 취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_미래통합당 제주도당)
장성철 신임 미래통합당 제주도당위원장이 5일 오전 도당사에서 취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_미래통합당 제주도당)

이어 장성철 위원장은 “미래통합당 제주도당에 주어진 역사적 책무는 결코 작지 않다”며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한 영세 자영업의 위기, 임대·차 시장을 어지럽히는 부동산 정책 등의 국민들의 고통은 커져만 가고 있다. 문재인 정권의 폭주와 실정을 견제하고 막아내야 한다. 이를 위해서 2022년 대통령 선거와 지방선거 승리를 위한 기반을 굳건하게 쌓아가야 한다”고 밝혔다.

장 위원장은 도당 운영의 3대 방향으로 우선 “도민의 현실적인 삶의 목소리가 도당에 즉시 전달될 수 있는 유연한 ‘현장 당원조직’을 강화하는 데 역점을 두겠다”며 “구체적인 현안에 대한 합리적 대안 제시의 정책기능을 강화하도록 하겠으며 이를 위해서 미래통합당 원희룡 도정과의 유기적 협조 체제 구축에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장성철 위원장은“중앙당과의 협조체제를 강화해서 국회 차원의 입법적 지원도 이끌어내도록 하겠다”며 “도의회 미래통합당 의원들과의 협력도 더 크게 발전시키겠다. 그리고 최근에 현안이 되고 있는 제주4·3특별법 개정, 제주제2공항 추진 등과 관련해서는 당내의 의견을 조율한 후 입장을 밝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장성철 위원장은 “조만간 ‘제주도당 혁신 방안 마련을 위한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한시적으로 운영하고자 한다”며 “당 내·외 인사가 참여하는 혁신위에서 심도있는 토의를 거쳐서 도당 혁신 방안이 마련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신임 장성철 미래통합당 제주도당위원장 취임 기자회견 전문

 

존경하는 제주도민 여러분!

미래통합당 제주도당 당원 및 지지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미래통합당 제주도당위원장 장성철입니다.

저는 미래통합당 2020년도 정기 시·도당대회 개최 지침에 의거하여 721일 제주도당위원장으로 선출되었습니다. 그리고 중앙당 비대위에서 730일 승인 의결되었습니다.

미래통합당은 문재인정권의 오만과 실정을 견제하기 위하여 중도·보수정치세력이 하나로 뭉친 정치결사체입니다. 저는 옛 국민의당 출신 인사들이 주축이 된 국민미래포럼 간사로 활동하며 미래통합당 창당 과정에 함께 한 바 있습니다.

존경하는 도민 여러분! 그리고 제주도당 당원 및 지지자 여러분!

미래통합당은 지난 4·15총선에서 참패했습니다. 제주지역에서도 도민의 선택을 받지 못했습니다. 총선에 출마했던 후보로서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도민들은 미래통합당을 향하여 새롭게 거듭날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혁신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도당 운영의 판단 기준은 오로지 도민의 이익과 제주발전에 두도록 하겠습니다. 어떠한 진영 논리도 이념의 틀도 과감하게 뛰어 넘겠습니다. 그래서 문재인 정부의 실정에 겹쳐 코로나 19 위기 때문에 더욱 어려워지고 있는 도민의 삶을 향상시키는 데에 기여하는 것을 최우선적으로 하겠습니다. 미래통합당 제주도당이 존재하는 이유는 오로지 도민임을 잊지 않겠습니다.

당원 여러분! 그리고 지지자 여러분!

미래통합당 제주도당이 처한 현실은 녹록치 않습니다. 제주도의회 의석수도 매우 적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의 독주를 견제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합니다. 총선 패배로 미래에 대한 전망을 이야기하는 것이 버겁다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미래통합당 제주도당에 주어진 역사적 책무는 결코 작지 않습니다.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한 영세 자영업의 위기, 임대·차 시장을 어지럽히는 부동산 정책 등의 국민들의 고통은 커져만 가고 있습니다. 문재인 정권의 폭주와 실정을 견제하고 막아내야 합니다. 이를 위해서 2022년 대통령 선거와 지방선거 승리를 위한 기반을 굳건하게 쌓아가야 합니다.

이를 위해서 도당 운영의 3대 방향을 정했습니다.

우선, 도민의 현실적인 삶의 목소리가 도당에 즉시 전달될 수 있는 유연한 현장 당원조직을 강화하는 데 역점을 두겠습니다. 3개 당원협의회 조직과 연계하겠습니다. 당연히 도당의 정책 개발 기능과 연계하여 늘 대안을 현장에서 만들고 검증받을 수 있는 체제를 만들어 나가겠습니다.

둘째, 구체적인 현안에 대한 합리적 대안 제시의 정책기능을 강화하도록 하겠습니다. 이를 위해서 미래통합당 원희룡 도정과의 유기적 협조 체제 구축에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습니다. 중앙당과의 협조체제를 강화해서 국회 차원의 입법적 지원도 이끌어내도록 하겠습니다. 도의회 미래통합당 의원들과의 협력도 더 크게 발전시키겠습니다. 최근에 현안이 되고 있는 제주4·3특별법 개정, 제주제2공항 추진 등과 관련해서는 당내의 의견을 조율한 후 입장을 밝히도록 하겠습니다.

셋째, 도당의 장기적인 성장과 발전을 기할 수 있는 재정적 토대를 마련해 나가겠습니다. 조직을 강화하고 정책 기능을 더 정교하게 강화하기 위해서도 도당 차원의 재정적 토대 마련은 매우 시급한 일입니다. 방안이 마련되면, 당원 여러분의 참여와 협조를 구하겠습니다.

당원 여러분! 그리고 지지자 여러분!

아무리 도당 운영의 기본 방향이 옳다 하더라도 혁신의 성공 여부는 세부적인 혁신 방안을 도출해 내느냐에 달려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러한 세부적인 혁신 방안은 도당 내부의 시각만 아니라 도당 외부의 의견이 함께 반영되어야 할 것입니다.

이러한 차원에서 조만간제주도당 혁신 방안 마련을 위한 특별위원회’(약칭 혁신위원회) 를 구성하고 한시적으로 운영하고자 합니다. 당 내·외 인사가 참여하는 혁신위에서 심도있는 토의를 거쳐서 도당 혁신 방안이 마련될 수 있도록 할 것입니다. 혁신위 참여 인사가 확정되는 데로 발표하도록 하겠습니다.

미래통합당 제주도당에 대한 도민 여러분과 당원 및 지지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