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복지사각지대 최소화 추진
상태바
서귀포시, 복지사각지대 최소화 추진
  • 양기철 기자
  • 승인 2020.08.02 1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년층 1인 가구에 희망을...따뜻한 복지공동체 형성 노력
서귀포시 청사
서귀포시 청사

[시사매거진/제주=양기철 기자] 지난 2월 행정안전부 주관한 2020년 주민생활현장의 공공서비스 연계강화사업에 서귀포시(시장 김태엽)가 공모한'모두가 즐거워지는 장년층 1인 가구 행복사랑채' 사업이 선정되어 추진 중이다.

이 사업은 서귀포종합사회복지관(관장 윤흥기)이 플랫폼기관으로 관내 53개 사회복지시설․기관 등과 협력하여 장년층 1인 가구를 대상으로 욕구별 맞춤 서비스 및 주거를 지원한다.

대상자 맞춤형 서비스 지원 관내 12개동 장년층 1인 가구 중 고위험군 40가구를 선정, 대상자별 맞춤형 희망플랜(복지, 건강, 영양, 재무, 심리정서 등) 지원 및 2019년 우수참여자와 1:1 멘토링제를 추진하는 등 고위험군의 사회참여를 도모하고 올해부터는  제주개발공사 주거복지센터와 협업을 통해 장년층 1인 가구에게 주거복지를 지원한다.

이에 주거복지센터의 협업으로 주거 1채(2룸)을 확보했고 또한, 지역 독지가가 무상으로 지원해준 1채(3룸)를 서귀포시자원봉사센터 ․ 어울렁봉사단 등과 협력하여 임대주택을 수리 할 예정으로 주거가 불안정 장년층 1인 가구 총 5명에게 안정적인 주거 복지를 지원한다.

이혜란 서귀포시 복지위생국장은“혼자 생활하는 장년층 1인 가구에게 욕구별 맞춤형 서비스 및 안정적인 주거 복지를 지원함으로써 적극적인 사회참여와 자립기반을 마련하여 서로를 배려하는 따뜻한 복지공동체 문화가 형성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서귀포시는 지난 2019년 행정안전부 주관, '주민생활현장의 공공서비스 연계강화사업'에 공모하여 선정된'장년층 1인 가구 혼디거념' 사업에 이어 2년 연속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