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 UAE원전 1호기 최초임계 도달
상태바
한국전력, UAE원전 1호기 최초임계 도달
  • 송상교 기자
  • 승인 2020.08.02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력은 UAE 원전 주계약자인 한국전력과 발주자인 UAE원자력공사(ENEC)은 바라카(Barakah) 원전 1호기가 최초 임계에 성공했다“고 2일 밝혔다.사진은 한국전력 청사 전경이다.(사진_송상교기자)
한국전력은 UAE 원전 주계약자인 한국전력과 발주자인 UAE원자력공사(ENEC)은 바라카(Barakah) 원전 1호기가 최초 임계에 성공했다“고 2일 밝혔다.사진은 한국전력 청사 전경이다.(사진_송상교기자)

[시사매거진/광주전남=송상교 기자]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UAE 원전 주계약자인 한국전력과 발주자인 UAE원자력공사(ENEC)은 바라카(Barakah) 원전 1호기가 최초 임계에 성공했다“고 2일 밝혔다.

임계란 원자로 내에서 핵분열 연쇄반응이 일정하게 유지되는 것으로, 원자로가 처음으로 안전하게 제어되면서 운영되는 시점이란 점에서 의미가 있다.

바라카 원전은 아랍지역 최초의 상용원전으로 한국이 APR1400 노형을 최초로 수출했다. 원전운영사인 Nawah는 한전을 비롯한 Team Korea의 지원 아래, 임계에 도달하기 위하여 UAE의 원자력규제기관(FANR)로부터 지난 2월 운영허가를 취득하고, 3월 연료장전을 완료하는 등 필요한 모든 운전시험 및 규제기관 검토를 완료했다.

현재 바라카 원전 1호기는 원자로 출력을 높이고 있으며, 발전소 계통의 성능시험이 끝나면 전력망에 연결되고 최초로 생산된 전력이 UAE 내로 송전될 예정임. 이후 출력상승시험과 성능보증시험을 마치고 내년 중 상업운전에 들어갈 예정이다.

성공적인 최초 임계 달성을 통해 한국과 UAE가 굳건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음을 보여줌. 한전과 Team Korea는 ENEC 및 국제사회와 협력관계를 보다 공고히 할 것이며, 후속호기인 2~4호기 가동 준비 후 운영까지 모든 역량을 다해 사업을 성공적으로 완수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