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동맹협의회, 한국내 미군 철수론은 배은망덕한 발상
상태바
한미동맹협의회, 한국내 미군 철수론은 배은망덕한 발상
  • 강현섭 기자
  • 승인 2020.07.30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행정부가 검토 중인 ‘역동적인 전력전개(Dynamic Force Employment)’ 개념에 우려의 목소리 전달
핵 가진 북한에 대한 대한민국의 확실한 안전보장 촉구

[시사매거진=강현섭 기자] 한미동맹협의회(총재 임청근)는 최근 한미당국자들에 의해 검토되고 있는‘주한미군철수·감축론’과 관련하여 입장을 밝히고 28일 워싱턴과 서울에서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

한미동맹협의회는 최근 제기되는 주한미군 철수 또는 감축론과 관련하여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의 “주한미군 철수명령을 내린적이 없다”는 선언에도 불구하고 “한미 정책 당국자들이 6.25전쟁으로 태동된 한미상호방위조약의 중요성을 재확인하고 70여 년 간 지속되어 온 한미 양국 간 우호협력과 혈맹 동지로서 가치를 존중하며 동맹의 본질을 훼손하는 섣부른 정책 결정에 신중을 기해줄 것을 촉구한다"는 우려의 뜻을 분명히 했다.

성명은“한국에서도 ‘미군 철수’를 주장하는 극렬분자들의 배은망덕한 행위들이 상존하기에 한미동맹협의회 회원 일동은 강한 우려를 표명하지 않을 수 없다”고 전제한 뒤 문재인 정부에 대하여는“대북 굴종과 대중 사대외교 및 대일 배척외교 노선에 대해 깊은 우려와 함께 굳건한 한미동맹 관계를 조속히 복원할 것을 촉구”했다.

아울러 미 트럼프 행정부에 대하여는 “2018년 제시한 '역동적인 전력전개(Dynamic Force Employment)' 개념은 주한미군 운용 방안 등과 연계될 경우 핵무기를 보유한 김정은 정권과 대적해야 하는 한반도 상황에서 북의 위협을 더욱 가중 시킬 수 있다는 점에서 확실한 안전 보장 조치를 선행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이 성명은 “미 국방부가 지난 3월 주한미군 감축 옵션을 백악관에 보고했다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의 보도 이후, 미국 조야(朝野)에서 이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며 "한국에서도 ‘미군 철수’를 주장하는 극렬분자들의 배은망덕한 행위들이 상존하기에 한미동맹협의회 회원 일동은 강한 우려를 표명하지 않을 수 없다”며 미국과 한국에 거주하는 한미동맹협의회 회원 일동이 국민의 일상 속에서 실천을 다짐하기로 했다.

다음은 한미동맹협의회의 공동성명서 전문이다.

28일 워싱턴과 서울에서 동시 발표된 공동성명
28일 워싱턴과 서울에서 동시 발표된 공동성명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