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강철비2', 코믹X액션 절묘한 조합…한국형 잠수함 블록버스터 탄생!
상태바
[리뷰] '강철비2', 코믹X액션 절묘한 조합…한국형 잠수함 블록버스터 탄생!
  • 김승진 기자
  • 승인 2020.07.24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철비2: 정상회담' 메인 포스터 2종 (사진_롯데엔터테인먼트)
'강철비2: 정상회담' 메인 포스터 2종 (사진_롯데엔터테인먼트)

[시사매거진=김승진 기자] 지난 2017년 겨울 개봉해 445만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에 성공한 액션 블록버스터 '강철비' 속편 '강철비2: 정상회담'(이하 강철비2)가 올여름 극장가의 핵으로 떠올랐다.

정우성, 곽도원, 유연석, 염정아 등 초호화 캐스팅과 양우석 감독의 연출로 개봉 전부터 화제가 된 '강철비2'는 남북미 정상회담 중에 북의 쿠데타로 세 정상이 북의 핵잠수함에 납치된 후 벌어지는 전쟁 직전의 위기 상황을 그린 작품으로 강대국들의 복잡한 이해관계 속 냉전의 섬이 된 한반도를 둘러싼 위기 상황을 생생하게 묘사했다.

'강철비2'는 기승전결 구성의 짜임새가 잘 갖추어졌다. 초반에는 유머와 위트가 섞인 가벼운 분위기로 예열하고 점차 긴장감을 고조시키는 중반부를 거쳐 잠수함 액션이 펼쳐지는 후반부에 이르러 영화의 정점을 찍는다. 다소 복잡한 초반의 여러 설정들이 극이 전개되면서 자연스레 풀리며 관객들의 이해를 돕고 재미를 북돋운다.

현재 분단중인 한반도의 상황을 영화로 만들어낸다는 것이 결코 쉬운 일은 아닐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양우석 감독은 시대적 상황을 고려함과 동시에 영화적 재미도 빼놓지 말아야 할 어려운 과제를 적절한 스토리텔링과 출중한 연출력으로 풀어냈다. 또한 전편에 비해 한층 업그레이드 된 스케일로 한국형 잠수함 액션을 선보이며 새로운 장르 개척을 이루어냈다.

'강철비2: 정상회담' 보도스틸 (사진_롯데엔터테인먼트)
'강철비2: 정상회담' 보도스틸 (사진_롯데엔터테인먼트)

연기파 배우들로 구성된 초호화 캐스팅의 힘도 여과 없이 느껴졌다. 먼저 정우성은 한국 대통령을 맡아 열연했다. 중간자의 입장에서 북미간의 갈등을 중재하기 위해 시종일관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뭔가 짠하면서도 인상적이다. 간간히 등장하는 정우성표 코믹 연기도 하나의 볼거리. 곽도원은 북한 호위국장 역을 맡아 강렬한 인상을 남겼고 유연석은 북측의 수장답게 변화된 외모와 북한말 구사로 디테일한 연기를 선보이며 사실감을 더했다.

여기에 미국 대통령 스무트로 분한 앵거스 맥페이든, 막판 클라이맥스 잠수함씬에서 빛난 신정근, 영부인 역을 맡아 열연한 염정아 그리고 짧지만 노련한 연기를 보인 김용림 등이 환상적인 연기 하모니를 이루며 개성과 매력을 겸비한 캐릭터들의 각축장을 그려내는데 성공했다.

현시대의 상황을 반영해 높은 현실감과 한반도를 넘어 동북아 전체로 커진 스케일을 자랑하는 한국영화 최초의 실감나는 잠수함 액션 영화 '강철비2'가 관객들에게 전에 보지 못했던 신세계를 만나는 즐거움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