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 정천면, 청춘대학 수료식 열려
상태바
진안 정천면, 청춘대학 수료식 열려
  • 배병옥 기자
  • 승인 2020.07.15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르신들의 즐거운 배움의 장, 활력이 넘치는 정천면 기대
정천면 청춘대학 수료식(사진_진안군)
정천면 청춘대학 수료식(사진_진안군)

[시사매거진/전북=배병옥 기자] 진안군에 따르면 지난 14일 정천면 치유의 숲 센터에서「정천면 청춘대학」수료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82명의 청춘대학 수료생과 전춘성 진안군수, 진안군의회 김광수의장을 비롯해 의원, 고흥석 노인회장, 박주홍 추진위원장, 한국농어촌공사 신교준 무진장지사장 등 많은 내빈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진행되었다고 한다.

「정천면 청춘대학」은 2016년부터 착수한 정천면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 일환으로 총사업비 47억 5천만원의 사업비를 투자하여 지역주민들의 복지향상 및 주민역량강화사업이 지원되고 있었으며, 정천면 청춘대학은 2017년 12월부터 1기를 시작으로 2018년 2기를 거쳐 금년에 3기의 졸업생을 배출하였다.

청춘대학에서는 무료한 일상생활과 늘 똑같기만 하던 하루하루를 탈출하지 못한 노인분들을 주민역량강화 사업을 통해 새로운 활동과 함께 즐겁고 함께 활력이 되어주는 계기를 만들기 위해 수지침, 공예, 영화관람, 천연제품 만들기 등 각종 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하여 어르신들의 여가생활 활성화 및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는 프로그램이 진행되었다.

전춘성 진안군수는 “코로나 19 등 많은 어려움이 있었음에도 청춘대학이 정천면 주민의 삶의 질 향상에 크게 기여함과 동시에 활기찬 정천만들기에 한걸음 더 바짝 다가서는 계기가 되었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