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보건소, 치매환자 약제비 지원
상태바
광양시보건소, 치매환자 약제비 지원
  • 송상교 기자
  • 승인 2020.07.14 2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소득 기준 상관없이 월 3만 원 이내 실비지원
광양시보건소는 "지역 내 치매 환자에게 월 3만 원 이내의 약제비를 지원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사진은 광양치매안심센타 전경이다.(사진_송상교기자)
광양시보건소는 "지역 내 치매 환자에게 월 3만 원 이내의 약제비를 지원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사진은 광양치매안심센타 전경이다.(사진_송상교기자)

[시사매거진/광주전남=송상교 기자] 광양시보건소(소장 박주필)는 "지역 내 치매 환자에게 월 3만 원 이내의 약제비를 지원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보건소에서는 정부의 치매 약제비 지급 기준에 따라 중위소득 120% 이하에게만 약제비를 지급해 오다 지난해 6월부터 치매 진단을 받은 광양시 거주자는 소득과 관계없이 치매 약제비를 지원받고 있다.

이는 시가 치매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보건복지부의 사회보장제도 심의를 통과해 전라남도 최초로 지원이 가능해졌다.

현재 광양시에 등록된 치매환자 1,298명 중 941명이 정부 치매 약제비 지원을 받고 있고, 중위소득 120%를 초과해 정부 지원을 받지 못한 치매환자 179명이 시에서 지원을 받고 있고 점점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치매 약제비를 지원받기 위해서는 치매안심센터(광양읍)를 방문해 치매약 처방전, 약제비 영수증, CDR(임상치매평가) 또는 GDS(전반적인 황폐화척도)와 신분증, 통장을 신청서와 함께 제출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치매안심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박주필 보건소장은 “치매 약제비 지원으로 치매 악화 지연에 많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