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 주름개선 기능성 토너로 ‘2020 동아일보 골든걸 에디터스 픽!’ 선정
상태바
시크릿, 주름개선 기능성 토너로 ‘2020 동아일보 골든걸 에디터스 픽!’ 선정
  • 김성민 기자
  • 승인 2020.07.14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스라엘 사해 발효 영양성분 함유, 여름철 피부관리 돕는 뷰티 아이템
동아일보 뷰티 어워드 '골든걸 에디터스픽'에 선정된 '시크릿 바이오 쉴드 콤플렉스 래디언스 하이드레이팅 워터'
동아일보 뷰티 어워드 '골든걸 에디터스픽'에 선정된 '시크릿 바이오 쉴드 콤플렉스 래디언스 하이드레이팅 워터'

 

[시사매거진=김성민 기자]날씨가 더워지고 마스크 착용이 일상화되면서 민감해진 피부를 케어해줄 가벼운 스킨케어 아이템을 찾는 이들이 많다.

이러한 가운데, 이스라엘 사해 화장품 시크릿의 ‘시크릿 바이오 쉴드 콤플렉스 래디언스 하이드레이팅 워터(Seacret Bio Shield Complex Radiance Hydrating Water, 120ml)’가 최근 ‘2020 동아일보 골든걸 에디터스 픽! 여름 뷰티 아이템’에 선정되며, 제품의 주름개선 및 보습력 기능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동아일보 골든걸 에디터스 픽은 고객 설문조사와 전문 뷰티 에디터들의 의견을 합산해 만족도와 경쟁력 높은 뷰티 아이템을 발표하고 있다. 설문조사는 5월 18일부터 6월 8일까지 진행됐으며, 총 6439명이 응답해 올 여름 38개의 뷰티 아이템이 동아일보가 추천하는 뷰티 아이템 명단에 올랐다.

토너 부문 여름 뷰티 아이템으로 선정된 ‘시크릿 바이오 쉴드 콤플렉스 래디언스 하이드레이팅 워터’는 시크릿의 기능성 기초라인 ‘바이오 쉴드 콤플렉스’ 제품 중 하나로, 리치하고 투명한 에센스 타입의 주름개선 기능성 제품이다. 사해 소금과 사해에 서식하는 두날리엘라 살리나 성분을 활용한 발효물질이 함유되어 수분 전달과 피부결 정리, 노폐물 케어에 도움을 준다.

두날리엘라 살리나는 생명이 존재하기 힘든 고염도 호수와 조수웅덩이에서조차 생존하는 호염성 조류로서 생리학 연구의 대상이 되고 있다. 소금의 농도가 일반 해양의 10배가량 높은 이스라엘 사해에서도 두날리엘라 살리나가 서식하는 것으로 확인되었으며, 시크릿은 이 신비의 미세조류와 사해소금으로부터 추출한 미네랄을 결합해 3년여 연구 끝에 독자기술로 발효 영양성분을 개발했다.

시크릿의 바이오 쉴드 콤플렉스 라인은 이 발효 영양성분에다 피부 활력에 도움을 주는 ‘레드 마이크로알게’와 보습에 도움을 주는 ‘베타글루칸’까지 추가해 기능성을 더 높였다.

동아일보 에디터가 추천한 ‘시크릿 바이오 쉴드 콤플렉스 래디언스 하이드레이팅 워터’는 이들 성분 외에도 수분손실을 막아주고 피부를 유연하게 해주는 소듐하이알루로네이트와 주름 개선에 도움을 주는 아데노신, 피부 장벽 강화에 도움을 주는 나이아신아마이드, 유해 환경으로부터 민감해진 피부를 진정시키는 데 도움을 주는 마트리카리아꽃추출물, 스트레스 받은 피부를 빠르게 진정시켜주는 보검선인장줄기추출물, 피부에 수분과 영양을 공급하는 코코넛야자오일 등도 주요성분으로 포함하고 있다.

한편 시크릿다이렉트코리아는 ㈜한국피부과학연구원과 함께 ‘바이오 쉴드 콤플렉스’ 라인의 토너, 로션, 크림, 에센스, 아이크림, 마스크 등 모든 제품을 대상으로 피부 보습 개선에 대한 인체적용조사 결과를 올해 초 실시, 최종 결과를 지난 5월 발표했다.

이 임상시험에서 ‘시크릿 바이오 쉴드 콤플렉스 래디언스 하이드레이팅 워터’는 피시험자 만족도 조사 결과, 2주간 사용 후 응답자의 90.5%가 ‘건조했던 피부가 촉촉해진 것 같다’고 답했으며 85.7%가 ‘피부의 촉촉함이 오래 유지되는 것 같다’고 답했다. ㈜한국피부과학연구원은 이 제품에 대해 피부 저자극 테스트도 완료했다.

홍석우 시크릿다이렉트코리아 운영총괄 상무는 “사해 미네랄의 탁월한 제품력이 고객과 동아일보 전문 뷰티 에디터로부터 인정받게 되어 상당히 고무적”이라며 “우수한 주름개선 및 보습력을 지닌 시크릿 바이오 쉴드 콤플렉스 래디언스 하이드레이팅 워터를 통해 외부 자극과 스트레스에 노출되기 쉬운 여름철, 피부를 건강하게 관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