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녹색자금 녹색인프라 확충사업 공모 시작
상태바
2021년 녹색자금 녹색인프라 확충사업 공모 시작
  • 김연화 기자
  • 승인 2020.07.11 1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7월 31일까지 신청·접수…사업별 최대 6억원까지 지원 예정

[시사매거진/제주=김연화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산림청 산하 한국산림복지진흥원에서 추진하는 2021년도 녹색자금사업 대상을 공모한다고 밝혔다.

사려니숲 무장애 나눔길 현장 사진 (사진- 제주특별자치도)
사려니숲 무장애 나눔길 현장 사진 (사진_제주특별자치도)

공모대상 사업은 녹색인프라 확충사업으로 복지시설 나눔숲 실내와 실외 2개 부문, 무장애나눔길 조성사업 1개 부문 등 총 3개 분야이다.

복지시설 나눔숲 실내 조성사업은 사회복지시설 및 의료기관 실내에 목재를 이용한 거주환경개선 사업이다.

실외는 사회복지시설 및 의료기관의 야외에 숲 조성을 통한 환경개선에 지원한다.

응모자격 사회복지시설과 의료기관 법인이며, 지원액은 개소당 1억원까지 사업비의 100%를 지원한다.

무장애나눔길 조성사업은 보행약자층도 쉽게 숲을 접할 수 있는 나눔길 조성사업으로 시·도 지자체나 공익법인, 산림복지서비스 제공자에게 총 사업비의 60% 범위 내에서 개소 당 6억원까지 지원한다.

접수기간은 7월 20일부터 오는 7월 31일까지이며, 녹색자금 통합관리시스템에 회원가입 후 온라인 접수로 받는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산림복지진흥원 홈페이지의 공지사항을 확인하거나 녹색자금관리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제주도는 지난 2010년부터 지난해까지 녹색자금 지원사업을 통하여 제주양로원, 서귀포시 장애인종합복지관, 성지요양원 등에, 무장애나눔길은 절물자연휴양림, 서귀포 치유의숲, 붉은오름휴양림 등 총 30개소를 지원한 바 있다.

올해는 서귀포시 공립치매전담형 노인요양시설에 복지시설 나눔숲을 조성하여 시설내 어르신들 및 인근지역 주민들에게 자연친화적인 녹색공간을 제공하고 있으며, 서귀포 사려니숲길에 조성된 1.2km의 무장애나눔길은 숲을 찾는 탐방객에게 인기가 높다.

제주특별자치도는 “매년 녹색자금 공모사업으로 「무장애나눔길」과 「복지시설 나눔숲」 등 녹색인프라를 확충하여 도민과 관광객이 편리한 숲 탐방환경을 제공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