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박원순 서울시장 유언장 공개..."모든 분에게 죄송"
상태바
故 박원순 서울시장 유언장 공개..."모든 분에게 죄송"
  • 박희윤 기자
  • 승인 2020.07.10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관계자들이 10일 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앞에서 고인의 유언장을 공개하고 있다.(사진_뉴시스)
서울시 관계자들이 10일 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앞에서 고인의 유언장을 공개하고 있다.(사진_뉴시스)

[시사매거진=박희윤 기자] 지난 9일 故 박원순 시장 딸의 112 실종 신고로 경찰과 소방당국의 수색 끝에 북악산 숙정문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된 박원순 서울시장이 공관을 나오기 전에 작성했다는 유언장이 공개됐다.

고한석 서울시장 비서실장은 10일 박 시장 빈소가 차려진 서울 종로구 연건동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앞에서 취재진에게 박 시장이 남긴 유언장을 공개했다.

유언장은 전날 공관 서재 책상 위에서 발견됐다.

박 시장은 유언장을 통해 "모든 분에게 죄송하다. 내 삶에서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 오직 고통밖에 주지 못한 가족에게 내내 미안하다. 화장해서 부모님 산소에 뿌려달라. 모두 안녕"이라는 글을 남겼다.

고 비서실장은 "유족의 뜻에 따라 유언장을 공개한다"며 "공관을 정리하던 주무관이 책상 위에 놓인 유언장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한편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유족을 대신해 당부 말씀을 드린다"며 "지금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상 악의적인 출처 불명의 글이 퍼지고 있어 고인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되고 있어 유족들이 더욱 큰 고통을 겪고 있다"고 호소했다.

박 의원은 "부디 이런 무책임한 행위를 멈춰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