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욱 여의도연구원장, "실질적인 데이터로 정책 뒷받침"
상태바
지상욱 여의도연구원장, "실질적인 데이터로 정책 뒷받침"
  • 박희윤 기자
  • 승인 2020.06.30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지상욱 신임 여의도연구원장이 30일 국회 소통관에서 임명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_뉴시스)
미래통합당 지상욱 신임 여의도연구원장이 30일 국회 소통관에서 임명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_뉴시스)

[시사매거진=박희윤 기자] 지상욱 신임 여의도연구원장은 30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의도연구원이 대한민국을 위하고 미래통합당을 살리고 대선에서 승리하게 만드는 여연이 될 수 있도록 제 자신의 모든 것을 쏟아붓겠다”면서 “새로운 정치 물결을 일으킬 수 있도록 국민들로부터 얻는 실질적인 데이터를 가지고 정책들을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지 원장은 “앞으로 우리가 추구해야 할 일은 어떻게 하면 국민으로부터 신뢰를 회복하고 다시 사랑과 지지를 받게 하느냐하는 것”이라며 “신뢰회복이야 말로 2022년 대선에서 수권할 수 있는 가장 지름길”이라고 강조했다.

지 원장은 “저 개인적으로 여연원장이라는 직에 연연하지 않겠다”며 “대한민국이 최초로 낳은 정당정책연구원의 위상과 가치를 되찾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모든 해답은 국민 여러분께 구하고 얻고자 한다. 우리의 알량한 지식이나 우리가 갖고 있었던 생각만 가지고 정책과 가치를 논하지 않겠다”며 “말보다 성과로 보여주겠다”고 덧붙였다.

또 “저는 공학도로서 데이터베이스, 빅데이터, 4차 산업 등 실리콘밸리에서 수학하고 연구생활한 경험을 바탕으로 정책도 분명히 과학적인 데이터가 백업되는 정책들이 국민에 소구될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구체적인 방법을 찾아 소개하겠다”고 말했다.

여연 개혁에 대해서는 “연구원에 돌아가서 지금까지 어떻게 해왔는지, 머가 문제였는지 현황을 파악하고 숙고 끝에 협의해 어떻게 이끌어나가겠다는 안을 만든 다음에 말씀드리겠다”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