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국회 원 구성...국민 삶 지키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
상태바
김태년, "국회 원 구성...국민 삶 지키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
  • 박희윤 기자
  • 승인 2020.06.30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사진_시사매거진)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사진_시사매거진)

[시사매거진=박희윤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은 30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국회 원 구성과 관련해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면서 "어제 원 구성을 마친 것은 국회 정지 상태를 막고 국민의 삶을 지키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었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대한민국이 코로나 위기로 비상상황에 처한 상태에서 미래통합당의 장기간 국회 보이콧으로 국회는 사실상 기능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했다"면서 "코로나 비상상황에서 시급한 예산과 입법을 처리해야 할 국회의 정지 상태는 대한민국의 국정 중단 상태나 마찬가지"라고 설명했다.

이어 "더욱이 긴급한 민생 추경을 처리할 6월 국회가 5일 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 국회 정지 상태가 계속된다면 막대한 민생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었다"면서 "3차 추경이 처리되지 않는다면 자영업자·중소기업·중견기업 등 500만 국민의 생계가 파산하는 사태를 막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또 "이런 상태를 막기 위해 민주당은 집권여당으로서 책임 있는 결단을 내려야했다"면서 "민주당은 원만한 원 구성을 위하여 시한을 5번이나 연장해가면서 미래통합당의 요구를 대폭 수용해서 합의안을 도출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협상권과 결정권이 분리된 미래통합당의 이중적 의사결정 구조는 합의안의 타결을 번번이 방해했다"면서 "아침저녁으로 뒤바뀌는 미래통합당의 변화무쌍한 입장이 합의를 끝내 무산시키고 말았다"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