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민 제안 '장애인 공공재활병원' 건립 추진
상태바
박원순, 시민 제안 '장애인 공공재활병원' 건립 추진
  • 여호수 기자
  • 승인 2020.06.30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주의 서울’ 1천 명 이상 공감, 박원순 시장 직접 답변
‘장애인 공공재활병원’ 추진 결정… 7월 부터 타당성 용역, 부지물색 등 절차 시작
'25년 전국 최초 공공 어린이 전문병원, 시립병원 재활의학과 확대 등 병행
서울시 시민참여 플랫폼 민주주의 서울(사진_민주주의 서울 캡처)
서울시 시민참여 플랫폼 민주주의 서울(사진_민주주의 서울 캡처)

[시사매거진=여호수 기자] 서울시에 ‘장애인 공공재활병원’이 처음으로 들어서게 된다.

서울시 시민참여 플랫폼 ‘민주주의 서울’에 한 시민이 '장애인 공공재활병원 건립'을 제안했고 글은 1천 개가 넘는 공감을 얻는다. 이에 서울시는 30일 박원순 시장이 직접 답변한 영상을 게시했다. 박원순 시장은 ‘서울에 장애인 공공재활병원을 지으면 어떨까요?’라는 시민 제안에 "건립절차를 본격 시작하겠다"고 응답했다.

박원순 시장은 영상답변을 통해 “장애인 재활에도 골든타임이 있다. 서울에 거주하는 39만4천 명의 장애인들이 제 때에 꾸준히 필요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공공재활병원 건립을 적극 추진하겠다”라며 “7월부터 타당성 용역을 실시하고 병원부지를 물색하는 등 건립절차를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병원 건립까지는 장기간이 소요되는 만큼, 장애 재활치료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한 다각도의 공공재활정책을 확대 추진해 건립 이전까지 장애인의 재활치료와 건강관리 어려움을 해소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전국 최초 공공어린이 전문병원 건립, ‘서울형 지역장애인보건의료센터’ 지정 확대, 장애청소년 의료재활사업 확대, 시립병원 재활의학과 확대 등을 추진한다.

전국 최초의 공공어린이 전문병원인 ‘강북어린이전문병원’(강북구 번동 365-1)을 '25년까지 차질없이 건립한다. 급성기 질환, 특수질환 진료, 장애아동재활치료시설 등을 포함해 250병상 규모의 전문병원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보건‧의료뿐 아니라 복지까지 아우르는 통합적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서울형 지역장애인보건의료센터’를 내년에 2곳(동남권‧동북권) 새롭게 지정한다. 기존 보건복지부 ‘지역장애인보건의료센터’ 2개소(보라매병원, 서울재활병원)에 더해 건강관리의 품질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더불어 ‘장애청소년 의료재활사업’을 확대해 장애청소년에 대한 재활과 치료를 보다 활성화한다.

또한, 시립병원 재활의학과를 점진적으로 확대하고, 기존 서북병원은 회복기 재활치료 병원으로 기능을 개편해 성인 재활치료를 강화한다.

박원순 시장은 “'장애인 공공재활병원’ 설립이라는 이번 서울시의 답변이 장애인 당사자와 그 가족들의 삶을 국가가 책임져 나가는 자그마한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며 "시민의 생각과 참여가 정책의 결실을 맺고 일상을 바꿔낼 수 있도록 민주주의 서울을 통한 시민참여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