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홍식 작가 ‘비밀스런 그림 언어’
상태바
전홍식 작가 ‘비밀스런 그림 언어’
  • 이두섭 기자
  • 승인 2020.06.27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외를 따뜻하게 그려내다
전홍식     소외-변산 바람꽃
전홍식, 소외-변산 바람꽃

 

[시사매거진=이두섭 기자] [기자의 시선]전홍식 작가는'소외'를 주제로 40년 가까이 지난한 작업을 하고 있다. 최근 10여 년의 소외작업은 '야생화'라는 소박하지만 성숙된 꽃들을 소외 속에 치환하여 표현한다.

캔버스나 도예재료인 백자도판 위에, 방법과 개념에 치우친 전통회화 기법으로부터 여러 장르를 오가는 변형된 혼합기법으로 때로는 섬세하게, 때로는 과감하게 왜곡하는 형태와 자연의 고유한 색감을 재해석하여 강렬한 색채를 부여한다.

소외라는 주제는 궁극적으로 인간성 회복을 품고 있다.

 

전홍식 작가

1960년 서울 출생

한성대학교 미술학과 졸업

개인전 16회

단체전 380여회

한국 미협, 제주 판화가 협회

전가조형연구소 대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