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스오버의 디바’ 신델라, 찬송가를 크로스오버하다
상태바
‘크로스오버의 디바’ 신델라, 찬송가를 크로스오버하다
  • 신혜영 기자
  • 승인 2020.06.18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소프라노 신델라의 ‘찬송으로 드리는 고백’
- 6월 22일 온·오프라인 동시 발매
- 프로듀싱과 전곡 편곡에도 참여
소프라노 신델라의 찬송가 앨범 ‘찬송으로 드리는 고백’이 6월 22일 온·오프라인에서 음반을 동시 발매된다.
소프라노 신델라의 찬송가 앨범 ‘찬송으로 드리는 고백’이 6월 22일 온·오프라인에서 음반을 동시 발매된다.

[시사매거진=신혜영 기자] 클래식과 대중음악을 넘나들며 자유로운 음악세계를 펼치고 있는 크로스오버의 디바소프라노 신델라가 이번에는 찬송가로 새로운 만남을 기다리고 있다.

오는 22일 신델라가 찬송으로 드리는 고백이란 타이틀의 앨범을 온·오프라인에서 동시에 발매한다.

클래식, 뮤지컬, 가요, 팝송, 깐쪼네 등 모든 장르의 음악을 자신만의 창법과 느낌으로 재해석해 선보이며 크로스오버 소프라노로서 대중에게 큰사랑을 받고 있는 신델라가 이번에는 전통 찬송가를 크로스오버하여 앨범에 담았다.
 

‘크로스오버의 디바’ 소프라노 신델라
‘크로스오버의 디바’ 소프라노 신델라

죄짐 맡은 우리구주’, ‘나의 사랑하는 책’, ‘지금까지 지내온 것’, ‘태산을 넘어 험곡에 가도’, ‘내가 매일 기쁘게’, ‘빈들에 마른풀같이’, ‘참 아름다워라’, ‘선한 목자되신 우리 주등 세계적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총 8곡의 찬송가를 수록했다.

신델라가 직접 프로듀서를 맡았으며 8곡 모두 직접 편곡에 참여한 만큼 그만의 음악적 색채와 깊고 밝은 감성을 라이브 느낌의 목소리로 고스란히 전해들을 수 있다.

이번 음반에는 신델라와 함께 하는 델라벨라 클래식밴드의 피아니스트 박성은과 바이올리스트 류리나가 아티스트로 참여했다. 덕분에 클래시컬한 기품을 간직하면서도 대중적 친근함이 스며있는, 지금껏 경험하지 못했던 찬송가를 만날 수 있게 됐다.
 

뮤직비디오는 조인성, 장윤정 등과 광고를 촬영한 유명 CF감독인 김은호, 이은오 감독이 담당했으며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벤허’, ‘젊은베르테르의 슬픔등 수많은 뮤지컬 앨범에서 믹스와 마스터링을 진행한 김시철 감독이 레코딩을 담당했으며 유통은 유니버셜 뮤직이 맡았다.

소프라노 신델라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힘들고 지친 많은 분들에게 저의 찬송으로 드리는 고백을 들려드리고 싶다라며 큰 위로와 행복 그리고 새로운 원동력을 얻을 수 있는 선물 같은 음반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맑고 청아한 목소리로 세상을 따뜻하게 만들어 가고 있는 크로스오버의 디바신델라가 들려주는 찬송으로 드리는 고백이 따뜻한 선물이 되길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