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빗, 금융권 수준으로 자금세탁방지 시스템 강화
상태바
코빗, 금융권 수준으로 자금세탁방지 시스템 강화
  • 김성민 기자
  • 승인 2020.06.18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금법 시행령에 앞서 자금세탁방지 시스템, 인력 등 선제적 강화
코빗, 금융권 수준으로 자금세탁방지 시스템 강화
코빗, 금융권 수준으로 자금세탁방지 시스템 강화

 

[시사매거진=김성민 기자]대한민국 최초 가상자산 거래소 코빗이 기존 은행 등 금융권 수준으로 자금세탁방지 시스템, 인력 등 선제적 강화에 나서 주목 받고 있다.

코빗은 지난 17일, 에이블컨설팅과 자금세탁방지(AML) 컨설팅 및 시스템 구축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코빗은 이번 계약을 통해 특금법 시행을 앞두고 선제적으로 가상자산사업자(VASP)에게 부과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장 보수적인 수준의 자금세탁방지 의무를 준수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게 됐다. 또, 대한민국 최초 가상자산사업자로서 신뢰성을 확보하고 자금세탁방지 관련 컴플라이언스 리스크를 최소화 할 수 있는 제도를 마련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자금세탁방지 시스템의 구축 범위는 고객확인의무, 고객위험평가, 요주의인물 필터링, 의심거래보고(STR) 및 고객현금거래보고(CTR)와 같은 AML 시스템은 물론 전사 자금세탁 위험평가 모델, 금융정보분석원 위험평가 지표 관리 등을 포함한 RBA 시스템 구축까지 포함된다.

코빗은 이번을 계기로 자금세탁방지 관련된 시스템과 인력을 은행 수준으로 끌어 올린다는 계획이다. 그 동안 꾸준히 보강해 온 인력을 더욱 강화하고 준법감시인 제도를 도입하는 등 조직과 시스템도 체계적으로 구축해 나가고 있다.

또한, 고객확인의무(KYC) 이행의 효율성 제고, 고위험 고객 관리, 의심거래 점검 체계 도입과 함께 금융정보분석원(KoFIU)과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가 가상자산사업자에게 권고한 자금세탁방지제도 요구사항과 개선절차도 구축해 특금법 시행 전에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코빗 오세진 대표는 “은행 수준까지 자금세탁방지 시스템을 강화해 제도권 진입으로 가는 선제적 시스템을 구축해 나갈 계획” 이라며 “앞으로도 고객이 안심하고 거래할 수 있는 환경 조성과 자금세탁방지 관련 이슈의 선제적 대응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에이블컨설팅은 AML 컴플라이언스와 분석 컨설팅 전문 업체로 제 1금융권 자금세탁관련 컨설팅 및 AML시스템 구축을 다수 수행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