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욕장 음수대 이용 전, ‘수질인증 스티커’ 확인 하세요
상태바
해수욕장 음수대 이용 전, ‘수질인증 스티커’ 확인 하세요
  • 김연화 기자
  • 승인 2020.06.10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주도, 11개 해수욕장 음수대 특별 수질검사 9일부터 실시
- 수질 기준 적합 시설에는 “안심하고 마셔도 됩니다”스티커 부착

[시사매거진/제주=김연화 기자] 제주특별자치도 상하수도본부(본부장 이양문)가 해수욕장 본격 개장 시기를 앞두고 도내 해수욕장에 설치된 음수대에 대한 수질 검사에 돌입한다.

공공음수대 수질검사 인증서 스티커 부착사진 (제주특별자치도)
공공음수대 수질검사 인증 스티커 부착사진 (제주특별자치도)

이번 검사는 해수욕장 이용객들이 수돗물을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기 위해 추진된다.

제주도는 오는 8월까지 이호해수욕장을 비롯해 도 지정 해수욕장 11개소(이호, 협재, 금능, 김녕, 화순, 중문, 표선, 함덕, 삼양, 곽지, 신양)의 음수대 수돗물에 대해 월1회 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해수욕장 음수대 수질검사 인증 스터커 부착 사진 (제주특별자치도)
해수욕장 음수대 수질검사 인증 스터커 부착 사진 (제주특별자치도)

검사 항목은 일반세균, 총대장균군, 염소이온, 암모니아성질소, 소독 적정 상태 등 총 10개 항목이다.

수질 검사 결과 기준에 적합할 때는 ‘수질인증 스티커’를 부착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하며, 기준에 적합하지 않을 경우에는 재검사 및 소독투입상태 확인 등을 거친 후에 이용객들이 이용 하도록 할 방침이다.

지난 2015년부터 매년 실시돼 오고 있다.

올해도 해수욕장 개장 이전인 이달 9일부터 15일까지 전체 시설에 대한 수질검사를 사전 실시한 뒤, 그 결과를 상하수도본부 홈페이지와 각 읍면동에 알려 공개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