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특수전전단, 바다의 날 및 현충일 맞아 해양 환경정화활동 실시
상태바
해군 특수전전단, 바다의 날 및 현충일 맞아 해양 환경정화활동 실시
  • 송상교 기자
  • 승인 2020.05.30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5월 29일과 6월 4일 바다의 날 및 현충일 앞두고 환경정화활동 실시
- 장병 70명이 참가해 대죽도 UDT 충혼탑 및 故 한주호 준위 동상 주변 해안 환경정화
해군 특수전전단은 “바다의 날과 현충일을 맞아 5월 29일(금)과 6월 4일(목) 2일간 UDT 충혼탑이 있는 대죽도, 故 한주호 준위 동상이 있는 진해 해변 공원 주변 해안에서 환경정화활동을 펼친다"고 밝혔다.사진은 해군특전전단 장병들이 29일(금) 대죽도 인근 해안에서 수중 환경정화활동을 하고 있는 모습이다.(사진_해군 특수전전단)
해군 특수전전단은 “바다의 날과 현충일을 맞아 5월 29일(금)과 6월 4일(목) 2일간 UDT 충혼탑이 있는 대죽도, 故 한주호 준위 동상이 있는 진해 해변 공원 주변 해안에서 환경정화활동을 펼친다"고 밝혔다.사진은 해군특전전단 장병들이 29일(금) 대죽도 인근 해안에서 수중 환경정화활동을 하고 있는 모습이다.(사진_해군 특수전전단)

[시사매거진/광주전남=송상교 기자] 해군 특수전전단(전단장 권정섭 준장)은 “바다의 날과 현충일을 맞아 5월 29일(금)과 6월 4일(목) 2일간 UDT 충혼탑이 있는 대죽도, 故 한주호 준위 동상이 있는 진해 해변 공원 주변 해안에서 환경정화활동을 펼친다"고 밝혔다.

대죽도는 진해만 깊숙한 곳에 자리한 무인도로서, UDT 훈련 중 순직한 장병들을 추모하고자 1996년 UDT 전우회와 특전장병들이 힘을 합쳐 대죽도 정상에 UDT 충혼탑을 건립했다. 이후 해군 특전전전단은 매년 이 시기가 되면 대죽도 주변 환경을 정화하고 UDT 충혼탑을 참배하고 있다.

이번 환경정화활동은 바다의 날(5월31일)과 현충일(6월6일)의 의미를 되새기고 해군의 터전인 바다를 깨끗이 만들고자 마련됐다. 두 차례의 환경정화활동에 장병 70여 명과 경남 UDT 전우회 예비역 20여 명이 참여해 의미를 더했다.

29일(금)에는 40여 명의 장병들이 대죽도와 진해 해변 공원 일대 해안가와 수중에 있는 각종 쓰레기와 오물을 수거했다. 6월4일(목)에는 30여 명의 장병들이 대죽도 UDT 충혼탑 주변 제초작업과 故 한주호 준위 동상을 정비할 예정이다.

군수참모실 조재영 상사는 “UDT 충혼탑이 있는 대죽도와 故 한주호 준위 동상 주변 해안 환경정화활동에 직접 참여해보니 UDT 대원으로서의 자긍심과 바다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었다”며 “깨끗해진 바다를 보니 매우 뿌듯하다,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환경정화활동에 참여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