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전북 최초 '음압 특수 구급차' 도입
상태바
익산시, 전북 최초 '음압 특수 구급차' 도입
  • 오운석 기자
  • 승인 2020.05.28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시는 병원체 전파를 차단하는 기능을 보유한 음압 특수 구급차를 구입해 코로나19는 물론 향후 감염병 관리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됐다.
익산시는 병원체 전파를 차단하는 기능을 보유한 음압 특수 구급차를 구입해 코로나19는 물론 향후 감염병 관리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됐다.(사진_익산시)

[시사매거진/전북=오운석 기자] 익산시 보건소에서는 도내 최초로 감염병 환자를 이송하고 검체를 안전하게 운반할 수 있는 음압 특수 구급차를 구입해 27일부터 운행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시는 국비 2억원을 지원받아 병원체 전파를 차단하는 기능을 보유한 음압 특수 구급차를 구입해 코로나19는 물론 향후 감염병 관리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됐다.

차량 내부에는 음압 시스템, 헤파필터를 탑재한 음압 공조기 및 배출시설, 음압 관련 각종 장비 및 알람 장치, 고성능 흡인기등이 설치되어 있다.

특히 0.1㎛크기의 미립자를 99.99% 제거하는 초고성능 공기정화필터가 내장되어 있어 환자실 공기를 정화해 외부로 내보내고, 내부를 대기압보다 낮게 조성해 바이러스의 외부 확산을 차단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환자 감시 장치 등 환자 평가용 의료 장비, 기도 확보 유지 등 응급처치용 의료장비, 응급 의료 정보 통신 장비 등이 탑재되어 있어 위급한 환자의 골든 타임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한명란 보건소장은 “앞으로도 정부의 감염병 대응 인프라 확충시 이를 가장 먼저 확보해서 시민들에게 반드시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 ”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