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경태, 김종인 비대위는 "당 중진의원들 유약·비겁한 모습"
상태바
조경태, 김종인 비대위는 "당 중진의원들 유약·비겁한 모습"
  • 박희윤 기자
  • 승인 2020.05.25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경태 미래통합당 국회의원(사진_시사매거진)
조경태 미래통합당 국회의원(사진_시사매거진)

[시사매거진=박희윤 기자] 조경태 미래통합당 국회의원은 25일 통합당이 김종인 비대위 출범을 결정한 것과 관련해 "당 중진의원들이 책임을 지지 않으려고 하는 아주 무책임한 부분”이라면서 "일종의 유약한 모습이기도 하고, 또 비겁한 모습”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인터뷰에 출연해 “20대 국회도 그렇고 우리 당이 너무 외부에 의존하는 모습이 버릇처럼 돼버렸다”며 “지금 여당인 더불어민주당도 18대, 2008년도에 81석 정도의 어려운 의석수임에도 불구하고 자체 전당대회를 통해 당 대표를 뽑고 내부를 강화해 지금까지 집권여당이 되어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내부에서 잘못된 부분은 잘못된 대로 책임지고 가는 모습, 스스로 변화하고 강해지는 모습에서 진정으로 당이 더 좋아진다"면서 "외부에 의탁하는 모습에 대해 많은 당원들이 자존심을 상해하는 모습을 많이 느끼고 있다"고 전했다.

또 "주호영 원내대표가 당선인 워크숍에서 나온 의견이 있다고 해서 바로 관계되는 분을 만나서 마치 확정된 것처럼 보여주는 모습은 썩 바람직한 모습은 아니었다"라면서 "전국위원회를 열어야 한다. 당원들에게 물어보는 절차가 남아 있었는데 그 부분에 대해서 저는 조금 더 신중하게 접근했으면 하는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는 특정인(김종인 내정자) 개인을 찬성하고,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들의 문제에 대해서 스스로 해결할 수 있는 능력이 없다는 것에 대해서 문제 지적을 하는 것”이라면서 "저 역시도 20대 국회에서 무려 3번이나 비대위를 했지만, 결과물들은 항상 그 정도 수준이었다”고 설명했다.

조 의원은 "당헌·당규에는 8월 전당대회를 하도록 되어 있다. 전당대회를 그냥 차질 없이 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자와 관련해서 조 의원은 "여러 가지 끊임없이 불법적인 정황들이 드러나고 있는데, 물론 법적인 부분들은 수사를 통해서 처벌할 것으로 보이고 있습니다만, 도덕적 측면에서도 보면 정의연이라는 단체와 윤미향 당선자는 정당사항이 없어 보인다"면서 "윤미향 당선자 스스로가 더 이상 사회갈등을 부추기지 말고 거취를 표명해야 한다"고 전했다.

조 의원은 한명숙 전 국무총리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 판결 관련 여권의 ‘판결 뒤집기’ 여론 조성에 대해선 “여당인 민주당의 오만함을 보여주는 대목”이라며 “대한민국의 법체제에 대해서는 안중에도 없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