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광산구청, 지역경제 위해 긴급재난지원금 쾌척한 공무원들
상태바
광주광역시 광산구청, 지역경제 위해 긴급재난지원금 쾌척한 공무원들
  • 송상교 기자
  • 승인 2020.05.25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산구 직원 자조모임 등 광산경제백신회의 펀딩에 기부 릴레이
광주광역시 광산구 공직자들이 긴급재난지원금 일부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쾌척하는 기부 릴레이를 이어가고 있다. (사진_광주광역시 광산구청)
광주광역시 광산구 공직자들이 긴급재난지원금 일부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쾌척하는 기부 릴레이를 이어가고 있다. (사진_광주광역시 광산구청)

[시사매거진/광주전남=송상교 기자] 광주광역시 광산구(구청장 김삼호) 공직자들이 긴급재난지원금 일부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쾌척하는 기부 릴레이를 이어가고 있다. 

광주 광산구 공무원 친목·자조모임 가운데 하나인 ‘보우회’ 회원들이, 광산구 민관산학 지역경제 활성화 거버넌스인 ‘광산경제백신회의’ 펀딩에 21일 300만 원을 맡겼다.  

보우회는 보건직 공무원들이 권익향상을 위해 2005년 설립한 모임으로, 단체 회원들은 최근 내부 회의를 거쳐 긴급재난지원금 일부를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사용하는 방식으로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동참하기로 했다. 

오현숙 보우회 회장은 “코로나19 현장에서 누구보다 열심히 본연의 임무를 다한 회원들이, 지역사회와 함께 하루빨리 위기를 극복하겠다는 의지를 모았고, 지역경제 활성화 펀딩에 기부를 결정했다”라고 전했다.    

하루 전인 20일 정원관리봉사활동 동아리인 ‘그린라이트’는 300만원을, 복지정책 연구모임 ‘사회복지행정연구회’는 1,000만 원을, 13일에는 세무직 모임 ‘세우회’가 300만원을 각각 펀딩에 출연했다. 

공무원 기부 릴레이는 개인·동호회·부서별로도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 23일 기업경제과 직원들을 시작으로, 이달 20일에는 민원봉사과 직원들이 릴레이를 이었다. 20일 현재 광산구 18개 자조모임 등이 내놓은 긴급재난지원금은, 총 3,011만 원이다. 

광산구 간부급 공무원들도 직원들의 이런 흐름에 동참해  조만간 긴급재난지원금을 기부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