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내일 고3 등교...정부·학교·가정이 힘 모으면 안전"
상태바
정세균 총리, "내일 고3 등교...정부·학교·가정이 힘 모으면 안전"
  • 박희윤 기자
  • 승인 2020.05.19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9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세종-서울 영상 국무회의에서 회의를 시작하고 있다.(사진_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19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세종-서울 영상 국무회의에서 회의를 시작하고 있다.(사진_뉴시스)

[시사매거진=박희윤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19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등교 개학과 관련 "내일 고3 학생들부터 등교수업을 시작한다"며 "정부와 학교, 가정이 힘을 모으면 안전한 등교수업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교육부와 교육청, 각급 학교는 지방자치단체와 관계기관과 협력해서 방역을 빈틈없이 실시하고 의심환자나 확진자가 발생하면 발 빠르게 대처해주길 바라며 가정에서도 학생들이 자가진단과 마스크 상시 착용, 상호 접촉 최소화 등을 준수하도록 잘 지도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최근 발생한 지역감염은 다행히 안정되고 있지만 다소 느슨해졌던 우리에게 경각심을 다시금 일깨워줬다"며 "모두의 안전을 위해 생활 속 거리두기와 방역활동에 국민들이 적극 협조해주길 다시 한 번 부탁드린다. 보건복지부 등 관계부처는 유흥시설 등 다중이용시설 점검에 만전을 기하고 시설별 특성에 따라 방역지침도 보완해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가 경제에 주는 충격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며 "빠르게 경제위기 극복 과제를 추진해달라"고 했다.

이어 "대통령이 취임 3주년 특별연설에서 경제위기 극복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 선도를 위한 국정운영방향을 제시했다"며 "이제 각 부처가 적극 협력해 규제혁신 등 경제활력 제고, 고용안전망 강화, 한국판 뉴딜 등 주요 과제의 후속조치 계획을 내실있게 마련하고 속도감 있게 추진해야 하겠다"고 밝혔다.

또 "과제 추진에 필요한 재원은 3차 추경과 내년도 예산에 제대로 반영해주고 코로나19로 달라진 정책환경과 우선순위를 반영해 국정과제도 점검·보완해달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견이 있는 당면 현안 과제들은 각계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고 대안을 찾아야 하겠다"며 "내일 양대 노총과 경영계, 정부가 모두 참여하는 노사정 대화를 시작한다. 정부는 모든 경제사회 주체가 지혜를 모아 위기 극복을 위한 합의를 이뤄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