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재난지원금, 이사한 지역에서도 사용 가능
상태바
긴급재난지원금, 이사한 지역에서도 사용 가능
  • 김연화 기자
  • 승인 2020.05.18 0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사한 지역에서 사용을 희망하는 국민들은신용·체크카드로 신청할 필요
행정안전부 로고
행정안전부 로고

[시사매거진/제주=김연화 기자] 3월 29일(일) 이후 타 광역자치단체로 이사(주민등록표상 주소지가 타 광역자치단체로 변경되는 경우)를 한 국민들도 이사한 지역에서 긴급재난지원금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종전 기준에 따르면, 정부「긴급재난지원금」을 지원받은 국민은 세대주 주소지 자치단체에서만 사용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었다.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국민들의 불편함이 없도록 신용·체크카드로 지원받은 국민이 타 광역자치단체로 이사한 경우 1회에 한하여 사용지역을 변경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3월 29일(일) 이후 정확히 언제까지 이사가 인정되는지는 추후 안내한다.

그렇지만 5월 18일(월)부터 시작되는 자치단체 신청을 통해 선불카드·지역사랑상품권을 받게 되면, 타 광역자치단체로 이사하더라도 변경이 불가하니 이 점을 각별하게 유의할 필요가 있다.

이사한 자치단체에서 사용하기 위한 신청 절차·방법 등 보다 구체적인 사항은 자치단체와 협의 등을 거쳐 추후 안내할 예정이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전 국민에게 지급하는 긴급재난지원금을 원활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개선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하며,

“국민들께서 긴급재난지원금을 소비하는 만큼 지역 소상공인의 어려움이 경감되고,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