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백화점에서 판매한 의류에 입은 흔적...고객 분노
상태바
롯데백화점에서 판매한 의류에 입은 흔적...고객 분노
  • 김성민 기자
  • 승인 2020.05.14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 인천터미널점 마크앤로나 매장에서 구입한 고가의 남성의류에 다른 사람이 입었던 흔적이 발견돼 항의하는 소동이 벌어졌다.(사탕 3개와 골프연습장 쿠폰)
롯데 인천터미널점 마크앤로나 매장에서 구입한 고가의 남성의류에 다른 사람이 입었던 흔적이 발견돼 항의하는 소동이 벌어졌다.(사탕 3개와 골프연습장 쿠폰)

 

[시사매거진=김성민 기자]롯데백화점 인천터미널점 마크앤로나 매장에서 구입한 고가의 남성의류에 다른 사람이 입었던 흔적이 발견돼 항의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제보자 A씨는 지난 12일 롯데 인천터미널점에서 60만원 상당의 고가 스포츠 의류를 구입해 포장 상태로 귀가했다. 집에서 옷을 다시 입어 본 A씨는 주머니에서 사탕 3개와 사용된 골프연습장 쿠폰이 나와 깜짝 놀랐다. A씨가 구입한 의류는 분명 백화점 매장에서 구입한 새상품인데 누군가 입은 흔적이 있다는데 심한 배신감을 느껴 백화점에 항의했으나 답변에 또 한 번 허탈감을 느껴야 했다.

롯데백화점 인천터미널점 관계자가 A씨에게 한 답변은 “기존에 환불한 고객이 있는데 한 번도 입지 않은 새 상품이고, 환불한 고객이 나중에 입으려고 미리 사탕 3개와 사용한 골프장 쿠폰을 넣어둔 것입니다.”였다며 황당해했다.

A씨는“나중에 입으려고 새로 산 옷에 사탕 3개와 사용한 골프장 쿠폰을 넣었다는 것이 상식적으로 말이 되느냐? 사탕 3개와 사용한 골프장 쿠폰이 새상품에 들어있다는 것은 이미 옷을 입었다는 반증이다. 상품을 구입한 고객으로서 롯데백화점의 말도 안되는 변명에 황당하고 기가 찰 따름이다.”고 분개했다.

이어“백화점을 믿고 방문 구매하는 고객에게 배신감을 주고도 말도 안되는 변명으로 일관하며 교환 해 주겠다는 말로 상황을 정리하려는 대응 태도도 꼭 알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한편 롯데 관계자는 “5월 초 환불받은 상태가 처음과 동일하게 보여 재판매가 이루어졌으며 세심하지 못했던 부분에 사죄드린다.다시는 이런 상황이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며 입장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