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존, 4년 연속 프로 골퍼 후원 계약 체결
상태바
골프존, 4년 연속 프로 골퍼 후원 계약 체결
  • 김성민 기자
  • 승인 2020.04.29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골프존, 성장 가능성 높은 프로선수 선발해 안정적 투어 활동 위한 후원 계약 체결

- 지속적 후원 통해 한국 골프 산업 활성화 앞장

대전 유성구에 위치한 골프존조이마루 봄의 전경
대전 유성구에 위치한 골프존조이마루 봄의 전경

 

[시사매거진=김성민 기자]㈜골프존(각자대표이사 박강수·최덕형)이 2017년부터 올해까지 4년 연속 성장 가능성이 높은 프로 골퍼들을 후원하며 골프 저변 확대 및 한국 골프 산업 활성화에 힘쓰고 있다.

골프존은 △김동은 △김성현 △김한별 △류제창 △박희성 △신상훈 △최호영 등 총 7명의 프로골퍼를 선발해 2020년 후원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선발된 프로골퍼 중, 김성현 프로는 2019년 JGTO(일본프로골프투어) HEIWA PGM Challenge Road to CHAMPIONSHIP의 우승자이며 2020년 JPGA(일본프로골프) 1부 투어 풀시드를 획득한 실력자이다. 김한별 프로는 2019년 KPGA(한국프로골프협회) 투어에 떠오르는 샛별로 2019년 KPGA 개막전인 DB손해보험 프로미 오픈에서 공격적인 플레이로 골프 팬들에게 존재감을 확실하게 각인시켰다.

또한 신상훈 프로는 2019년 KPGA 챌린지투어 2회 우승 및 통합포인트 부문 3위에 올라 일찌감치 2020년 코리안투어 출전권을 따낸 실력파 루키다. 최호영 프로는 2019년 KPGA 챌린지투어 통합포인트 1위로 우수선수상을 수상했으며 2020년 돌풍을 일으킬 태풍의 눈으로 프로들 사이에서 주목받고 있다.

이들은 모두 골프존 레드베터아카데미에서 훈련 중인 프로들로 체계적이고 과학적인 훈련을 통해 최고의 실력을 갖추고 그에 준하는 성과를 거둔 대한민국 골프 인재들이다.

골프존 최덕형 대표이사는 “골프존은 세계적인 골프 선수 발굴 및 육성을 목표로 아마추어에서 투어프로로 전향한 프로골퍼의 초기 투어 생활을 돕고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기 위해 2017년도부터 지속적인 후원 계약을 체결해왔다”라며 "특히 올해 선발된 프로골퍼들은 과학적이고 체계적인 시스템을 갖춘 골프 선수 전문 육성기관인 골프존의 레드베터아카데미 출신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골프존은 앞으로도 한국 골프 산업을 넘어 세계 골프 산업의 발전을 위해 역량 있는 선수들의 지원과 육성에 앞장설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