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부산, 진주 찍은 '씽씽', 원주서도 달린다.
상태바
서울, 부산, 진주 찍은 '씽씽', 원주서도 달린다.
  • 김성민 기자
  • 승인 2020.04.29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내 1위 공유킥보드 서비스 '씽씽', 강원 원주 진출

○ 출시 1년만에 서울, 부산, 진주 이어 원주 지역까지 빠른 확장 일로

○ 씽씽 무료 체험 즐기는 ‘씽씽 프리라이딩’ 원주 행사, 다음달 3일까지

서울, 부산, 진주 찍은 '씽씽', 원주서도 달린다
서울, 부산, 진주 찍은 '씽씽', 원주서도 달린다

 

[시사매거진=김성민 기자]국내 1위 공유 전동킥보드 서비스 ‘씽씽’이 원주지역에 깃발을 꽂았다.

피유엠피(대표 윤문진)는 O2O 결합형 마이크로 모빌리티 공유 모델 씽씽이 강원도 원주 서비스를 시작하며, 이를 기념한 프리라이딩 행사를 진행한다고 29일 밝혔다.

씽씽은 2019년 5월 서울을 시작으로, 부산과 진주로 운영 지역을 확장한 바 있다. 특히 지난 3월 출시된 진주지역의 소비자 호응에 힘입은 씽씽은 최근 원주에 공유킥보드 120대를 배치하고, 서비스를 시작했다. 앞서 피유엠피는 진주에서 씽씽 100대를 운영 중인데, 출시 3주만에 이용 1만 건을 돌파하는 등 큰 사용자 호응을 이끌어 냈다.

원주지역 확장을 기념해 피유엠피는 다음달 3일까지 '씽씽 프리라이딩' 이벤트를 실시한다. 연세대 원주캠퍼스와 원주 종합체육관, 상지대 인근에 배차된 씽씽을 무료 체험할 수 있는 행사다. 씽씽 앱을 설치한 회원 누구나 원주에서 하루 한차례 최대 10분간 무료 라이딩이 가능하다.

씽씽은 24시간 콜센터를 운영 중이다. 더불어 배터리 교체형 2세대 모델을 업계에서 처음 도입하며, 전용보험 '씽씽 라이딩'을 적용했다.

윤문진 대표는 “서울, 부산지역 서비스가 안정적으로 운영되는 가운데, 지방도시인 진주와 원주 등 전국 단위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며 “국내 1위 사업자 지위에 걸맞게 사용자의 다양한 요구에 부응하도록, 최상의 서비스 환경을 유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씽씽은 2019년 5월 서비스 출시 이후, 만 1년만에 누적 이용 170만 건을 돌파했다. 회원 수는 23만에 이른다. 총 이동거리는 208만km로, 지구 52바퀴와 맞먹는다. 서울지역은 강남을 거쳐, 관악과 영등포, 강동구로 확장, 운영 중이다. 현재 5,300여대의 씽씽이 주요 도시를 달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