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원도심 도시재생 주민제안사업, ‘천연염색 천마스크’ 제작 나눔으로 수눌음정신 실천
상태바
제주시 원도심 도시재생 주민제안사업, ‘천연염색 천마스크’ 제작 나눔으로 수눌음정신 실천
  • 김연화 기자
  • 승인 2020.04.04 2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짓골생활협동조합, 칠성로상점가 상인들에 마스크 기부

[시사매거진/제주=김연화 기자] 제주특별자치도 도시재생지원센터와 한짓골생활협동조합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칠성로상점가 상인들을 위해 칠성로상점가진흥사업협동조합을 방문해 천연염색 천마스크 700장을 지원했다고 2일 밝혔다.

한짓골생활협동조합, 칠성로상점가 상인들에 마스크 기부(사진_한짓골생활협동조합)

한짓골생활협동조합은 제주시 원도심 도시재생 주민협의체로 제주 천연 감물을 이용한 업사이클링 천연염색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단체이다.

제주시 원도심 활성화를 위한 도시재생 주민제안사업에 참여하여 3월부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원도심 지역사회를 돕기 위해 천연염색 천마스크 제작 나눔으로 상생 활동을 벌이고 있다.

마스크는 조합원 20여명이 수제작 과정을 거쳐 정성껏 만들었다. 친환경 광목천을 사용하여 피부자극을 줄였으며 내부 필터를 삽입할 수 있는 형태로 제작되어 필터만 교체하여 재사용할 수 있도록 제작하였다.

지난달에는 삼도2동주민센터, 대한적십자사, 김만덕기념관 등 마스크 1천여개를 지원했다.

한짓골생활협동조합 고미경 이사장은 “코로나19로 고통 받는 이웃을 위해 조합원들이 매일 밤낮으로 마스크를 제작하고 있다”며 “작은 힘을 보태어 우리 이웃의 건강을 지키는데 보탬이 되겠다”고 말했다.

제주특별자치도 도시재생지원센터 부성현 센터장은 “코로나19 사태가 지역경제 침체로 이어지고 있는데, 이번 상생 활동을 통해 지역사회의 걱정과 불안을 더는데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의 상생을 위한 지원활동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