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수 전 SK 와이번스 감독, 5149리그 초대 총재 취임
상태바
이만수 전 SK 와이번스 감독, 5149리그 초대 총재 취임
  • 박희윤 기자
  • 승인 2020.04.02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만수 전 SK 와이번스 감독(사진_헐크파운데이션
이만수 전 SK 와이번스 감독(사진_헐크파운데이션)

[시사매거진=박희윤 기자] 이만수 전 SK 와이번스 감독이 5149리그 초대 총재로 취임했다. 총 4개 팀이 참여하는 5149리그는 노숙인들과 정신적으로 고립된 청년들의 재활을 돕는 야구 리그이다. 

5149리그의 의미는 ‘51%의 건강한 공동체가 49%의 도움이 필요한 자들을 도우면 거기에는 이루 말 할 수 없는 시너지가 나온다’라는 뜻이다. 이만수 전 감독은 지난해 노숙인 야구단 ‘리커버리’팀 창단식에 참여한 것을 인연으로 5149리그 초대 총재에 취임하게 됐다. 

이만수 전 감독은 “사실 리커버리 야구단 창단식 전에 노숙인들에 대한 편견이 있었다”며 “리커버리 야구단 선수들은 여느 사회인야구팀 못지않게 활기차고, 의욕이 넘쳤다. 그동안 가졌던 편견이 무너지는 날이었다”라고 회상했다.

2019년 초부터 시작된 리커버리 야구단 활동은 정신적 병으로 고립되었던 사람들이 약물 등의 중독에서 조금씩 벗어나게 되는 긍정 사례들이 늘면서 이러한 선순환 구조를 체계적으로 만들기 위해 작년 하반기부터 시범리그를 운영하고 올해 정식 리그를 만들게 된 것이다. 

특히 5149리그는 자신이 가진 각자의 재능을 가지고 리커버리 야구단을 도와 정신적으로 고통 받고 고립된 청년들이 회복되어지는 사례가 늘어나며 5149리그가 탄생하는 원동력이 됐다.

이 전 감독은 “코로나19로 국민들의 사기가 많이 떨어졌고 최근 디지털 성범죄 사건으로 인해 국민들의 분노가 큰 상황이다”며 “그럼에도 희망을 가지는 것은, 이 세상에는 뉴스에 등장하는 나쁜 사람들보다 좋은 사람들이 훨씬 더 많다는 것이다. 5149리그를 돕는 수많은 사람들의 손길에 감사할 뿐이라고 덧붙였다.

5149리그를 통해 정신적·육체적으로 회복된 사람들이 또 다른 사람들의 회복을 돕고, 이러한 사회적 약자를 돕는 공동체 문화가 다른 여러 사회 분야에도 퍼져나갈 수 있도록 하는 설립 취지에 맞게 5149리그가 연착륙해서 정착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