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과 마음 잇는 ‘전주 함께하트 카드’ 발급
상태바
마음과 마음 잇는 ‘전주 함께하트 카드’ 발급
  • 오운석 기자
  • 승인 2020.04.01 1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주시와 전북은행 1일 재난기본소득 및 소상공인 공공요금 지원 위한 선불카드 업무협약 체결
- 지역경제 활성화 위해 전주시 사용 제한해 3개월간 소진키로, 대형마트·백화점·온라인도 사용제한
전주 함께하트 카드 발급(사진_전주시)
전주 함께하트 카드 발급(사진_전주시)

[시사매거진/전북=오운석 기자] 전주시와 전북은행이 코로나19 발생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과 소상공인들에게 지원하는 선불카드의 이용편의를 높이기 위해 손을 맞잡았다.

시는 1일 김승수 전주시장과 임용택 전북은행장이 참석한 가운데 ‘전주형 재난기본소득’ 지원과 ‘소상공인 지원사업’ 추진을 위한 선불카드 업무제휴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 따라 시와 전북은행은 코로나19로 인한 위기 극복을 위해 지원하는 선불카드의 보다 원활한 발급과 이용 편의를 제공하는데 상호 협력키로 했다.

별도의 통장 없이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선불카드는 전주형 재난기본소득 지원을 위한 ‘전주 함께하트 카드’와 소상공인에게 지원하는 ‘소상공인(공공요금) 지원카드’로, 전주지역에서만 사용할 수 있다. 단, 대중교통(후불교통기능), 유흥업소·골프장·백화점·대형마트 이용과 귀금속 구입, 온라인 결제 등의 사용은 제한된다.

시는 전주형 재난기본소득과 소상공인(공공요금) 지원사업을 위한 신청접수를 각각 지난달 27일과 이날부터 받고 있으며, 접수 후 지원대상자로 선정되면 전북은행에서 선불카드를 신청한 후에 수령 할 수 있다.

선불카드의 사용기간은 오는 7월 31일까지이며, 사용만료일이 지난 후에는 선불카드 잔액이 전주시로 일괄 귀속된다.

또한, 전북은행은 선불카드 사용자들에게 카드발급 안내부터 소비촉진을 위해 카드 사용을 독려하고 잔액과 만료기간을 안내하는 문자도 발송할 예정이다.

이러한 ‘전주 함께하트 카드’와 ‘소상공인(공공요금) 지원카드’ 사용이 본격화되면 코로나19로 인해 극심한 소득감소를 체감하고 있는 취약계층과 소상공인들의 안정을 돕고 총 400억 여원이 전주지역에서 소비되면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불을 지필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관련, 코로나19으로 인한 긴급 생활안정 전주형 재난기본소득은 사회적 비상 재난상황에 직면한 시민들의 무너진 일상을 일으키기 위한 것으로 정부 지원에서 제외된 취약계층 5만 여명에게 1인당 52만7000원을 선불카드로 지원하는 사업이다. 소상공인(공공요금) 지원사업의 경우 1~3개월분의 전기요금 등 공공요금을 월 20만원씩 총 60만원을 선불카드로 지원한다. 총 지원 규모는 전주형 재난기본소득 263억5000만원과 소상공인 공공요금 133억8300만원 등 397억3300만원에 달한다.

임용택 전북은행장은 "코로나19 경제위기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주지역 시민 및 소상공인들을 위한 전주시 지원사업에 적극 동참 하겠다"고 말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전주시 '함께하트' 카드는 시민들의 따듯한 마음과 마음을 잇는 '사회적 연대'의 의미를 담고 있다" 면서 "'함께하트' 카드를 통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이 조금이나마 희망의 싹을 틔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