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 “장애인 최고 복지는 ‘완전한 사회참여’와 ‘일자리’..”
상태바
임, “장애인 최고 복지는 ‘완전한 사회참여’와 ‘일자리’..”
  • 오운석 기자
  • 승인 2020.03.31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완주군장애인연합회 회원들과 간담회서..“인권과 복지위해 두 팔 걷겠다”
- “전북 최초 공공출산・산후조리원, 육아종합지원 센터 등으로 보육과 교육 부담 덜도록.”
정애인단체와 대화(사진_선거사무소)
정애인단체와 대화(사진_선거사무소)

[시사매거진/전북=김영호 기자]임정엽 완진무장 국회의원 후보가 ‘일자리 장애인 표준사업장 설립’ 등 장애인 인권과 복지를 위해 두 팔을 걷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임 후보는 30일 사)완주군장애인연합회 김덕연 회장을 포함한 10여명의 회원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장애인을 위한 최고 복지 목표는 ‘일자리’와 ‘완전한 사회참여’”라며 “장애인들과의 의미 있는 일들을 지역사회와도 함께 만들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장애인 재활요양병원 건립, ▲사회복지분야 국비사업 지방비 축소, ▲장애인 복지법정비, ▲주거・건강지원 확대 생존권 강화, ▲사회복지사 임금체제 개선 등의 공약을 내놨다.

그러면서 국회에서 장애인의 사회참여 확대를 위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할 것을 약속했다.

임 후보는 “지금까지 장애인을 위한 고용정책 등은 수요자 중심이 아닌 공급자 중심 정책으로 추진돼왔다”면서 “지역 내 장애인의 자활·자립을 위해 실질적인 지원정책을 만들어가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