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인천·계양 숙원사업 해결...인천시대 열어갈 것"
상태바
송영길, "인천·계양 숙원사업 해결...인천시대 열어갈 것"
  • 박희윤 기자
  • 승인 2020.03.26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26일 인천 계양구(을) 지역구 국회의원 후보로 등록하는 서류를 제출하고 있다.(사진_송영길 의원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26일 인천 계양구(을) 지역구 국회의원 후보로 등록하는 서류를 제출하고 있다.(사진_송영길 의원실)

[시사매거진=박희윤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은 26일 4·15 총선 출마지인 인천 계양구(을) 지역구 국회의원 후보로 등록하고 “인천의 13명 후보가 ‘원팀’으로 승리해 인천ㆍ계양의 숙원사업을 해결하고 인천시대를 열어가겠다”고 다짐했다.

송영길 의원은 이날 오전 인천 계양구 선거관리위원회를 찾아 후보 등록 절차를 마쳤다. 송 의원은 이어 기자들과 만나 이번 총선의 의미를 강조하며 인천 유권자의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오늘은 안중근 의사 순국 100주년이자, 천안함 10주년이다. 코로나19 사태 등으로 국민들이 어려움에 빠져있는 국난 상황을 잘 극복하고 있는 문재인 정부에 힘을 실어달라”면서, “민주당의 인천 승리를 이끌어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정권재창출을 힘있게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또 “특히 윤관석ㆍ맹성규ㆍ정일영 등 3명의 후보는 인천의 교통문제를 해결할 ‘트로이카 3인방’”이라면서, “문재인 대통령, 박남춘 인천시장과 함께 힘을 합쳐 GTX-B 노선과 제2경인선, 서울지하철 2ㆍ9호선 연장 등 인천·계양의 숙원사업을 풀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송 의원은 지난 18일 ‘계양시대’를 열겠다는 포부와 함께 출마를 선언했으며, 계양테크노밸리 일자리 10만개 창출, 지하철 2호선·9호선 계양 연장, 동양동·귤현동 일원 소각장 백지화, 77만평 계양산 수목원 개발 등을 주요 공약으로 내세우고 있다.

한편 중앙선관리위원회는 이날부터 이틀간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후보자 등록 신청을 받고 있다. 후보자 등록 상황은 선관위 홈페이지에 공개되며, 후보자의 재산·병역·전과를 비롯한 각종 정보도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