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미국발 입국자 강화 조치 시급...지체할 시간 없어"
상태바
정세균 총리, "미국발 입국자 강화 조치 시급...지체할 시간 없어"
  • 박희윤 기자
  • 승인 2020.03.25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_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사진_시사매거진)

[시사매거진=박희윤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미국발 입국자에 대한 강화 조치가 시급하다"고  밝혔다.

이에 정부는 미국에서 들어오는 입국자에 대한 검역 강화조치를 오는 27일부터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미국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불안감을 느끼는 유학생 등 국민 귀국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지체할 시간이 별로 없다"고 우려했다.

이어 "방역체계가 감당할 수 있는 수준에서 국민들을 보호할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방안이 무엇인지 오늘 회의에서 결론 내려고 한다"며 "향후 지속 가능한지 여부도 중요한 고려사항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시급성을 감안할 때 늦어도 27일 0시부터 시행하는 게 목표다"라며 "회의에서 결론을 내리면 상세한 내용을 설명해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종교시설과 요양병원을 중심으로 산발적 집단감염이 계속되고 있다"며 "특히 고령의 고위험 환자들이 대부분인 요양병원 내 감염은 의료체계에 큰 부담을 주는 것은 물론, 지역 확산으로 번질 우려가 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간병인들 관리와 방역 대책이 필요하다. 병원에 상시 출입하고 환자와 가장 가까이에서 생활하고 있지만 상대적으로 관리가 소홀했던 건 사실"이라며 "요양병원 간병인 이력이 확인되면 우선적으로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게 하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