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원시스, KSTAR 1억도 플라즈마 8초 유지 세계 최고 기록 달성
상태바
다원시스, KSTAR 1억도 플라즈마 8초 유지 세계 최고 기록 달성
  • 김성민 기자
  • 승인 2020.03.18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도적인 역할로 핵융합발전전원장치 사업 지속 성장 기대

[시사매거진=김성민 기자]전력전자산업의 미래를 선도하는 기업 주식회사 다원시스(068240)는 주력 사업분야 중 하나인 핵융합발전전원장치 사업과 관련하여, 지난 16일 국가핵융합연구소는 KSTAR(초전도핵융합연구장치)가 세계 최초로 섭씨 1억도의 초고온 플라즈마 상태를 8초간 유지하는 데 성공했다고 지난 17일 밝혔다.

인공태양이라고 불리는 핵융합기술은 태양이 아닌 지구에서 핵융합반응을 일으키려면, 태양의 핵보다 훨씬 높은 1억도 이상의 초고온 플라스마를 만들어야 한다. 핵융합연구소는 케이스타를 가동한 지 10년 만인 지난 2018년 1억도 플라스마를 처음으로 달성했다. 당시 플라스마의 유지 시간이 1.5초였는데 이번에 5배 이상으로 늘린 것이다. 1억도 이상의 플라스마를 5초 이상 유지한 것은 케이스타가 세계 최초이다.

이와 관련하여 다원시스 관계자는 “앞서 2018년 KSTAR는 1억도 초고온 플라즈마 상태에서 1.5초를 유지한 바 있으며 이 역시 당대 세계 최고 기록이었고, 이번에도 우리나라 핵융합발전 기술의 현주소를 보여주는 성과를 달성하게 되었다. 당사의 핵융합 전원장치가 연구 성과에 일조할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하며, 계속 지속될 KSTAR 연구와 향후 기대되는 K-DEMO사업 및 해외에서는 ITER 사업에서도 핵심적인 역할로 기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핵융합발전은 지구상의 풍부한 바닷물속 중수소, 삼중수소를 연료로 하는 미래의 에너지원으로서, 다원시스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이끌어 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