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렛미인(원제: Let The Right One In)’ 4월 30일 개막
상태바
연극 ‘렛미인(원제: Let The Right One In)’ 4월 30일 개막
  • 하명남 기자
  • 승인 2020.03.16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 4월 30일(목) ~ 6월 5일(금) (프리뷰 공연: 4/30(목)~5/1(금))

 

[시사매거진=하명남 기자] 연극 <렛미인>은 전 세계에서 마니아를 양산하며 사랑받아온 스웨덴의 작가 욘 아이비데 린드크비스트의 동명 소설과 영화 <Let the right one in – 2008>원작으로 만들어진 작품이다.

2013년 스코틀랜드 국립극단 (National Theatre of Scotland)이 제작으로, Dundee Rep Theatre에서 초연된 이 작품은 연극 <해리 포터와 저주받은 아이>, 뮤지컬 <원스>의 연출 존 티파니, 그리고 그와 함께 환상적인 호흡을 보여줬던 안무가 스티븐 호겟, 아이슬란드 출신의 천재 싱어송라이터 올라퍼 아르날즈 등 전 세계 최고 크리에이터들의 합작으로 완성되었다. 연극 <렛미인>은 언론의 극찬을 받으며 런던, 뉴욕, 더블린 등 전 세계 주요 도시에서 공연되었다.

섬뜩하면서도 아름답고, 쓸쓸하면서도 매혹적인 뱀파이어 ‘일라이’와 학교폭력에 시달리는 10대 소년 ‘오스카’와의 사랑 이야기를 담고 있는 이 연극은 스티븐 호겟의 역동적이고 강력한 무브먼트, 올라퍼 아르날즈의 몽환적이고 서정적인 음악, 그리고 하얀 눈이 쌓인 자작나무 숲 무대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존 티파니의 미니멀리즘 연출로, 쓸쓸하고 처연하면서도 드라마틱하고 무한한 상상력을 가져다주는 작품이다.

2016년, 연극 최초 레플리카 프로덕션으로 국내 초연된 이 연극은 영화 <검은 사제들>의 박소담 배우를 비롯, 이은지, 오승훈, 안승균 등 실력파 신예 배우들을 연출 존 티파니가 직접 캐스팅하고 디렉팅하며 많은 화제를 불러 모았다. 첫눈 같은 신예 배우들과 전 세계 최고 연출의 만남은 “무대, 안무, 음악, 서사, 뭐 하나 흐트러짐 없이 세련되고 촘촘하다”, “올해 최고의 수작 중 하나”라는 관객과 평단의 뜨거운 찬사를 받으며 관객들을 단숨에 매혹시켰다.

한편 지난 2019년 11월 연극 <렛미인> 공개 오디션이 진행되었다. 지원자 수만 1,600여 명으로 신시컴퍼니가 진행한 연극 오디션 중 역대 최다 지원자 수를 기록했다. 특히, 초연 당시 박소담 배우의 출연으로 많은 화제를 모았던 일라이 역에는 700명 이상이 몰려 350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고, 상대 배역 오스카 역에는 300대 1의 경쟁률을 보이며 연극 <렛미인>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4차에 걸친 치열한 오디션 끝에, 영원한 시간 속에 갇힌 뱀파이어 소녀 일라이 역에 이예은, 권슬아 학교폭력에 시달리는 외로운 소년 오스카 역에 정휘, 박재석 일라이에게 평생을 헌신했지만 이제는 너무 늙어버린 쓸쓸한 남자 하칸 역에 조정근을 비롯하여 총 12명의 실력과 재능을 겸비한 배우들이 최종 캐스팅되었다.

연극 ‘렛미인(원제: Let The Right One In)’ 은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4월 30일(목) ~ 6월 5일(금)까지 공연된다.

인터파크티켓, 예술의전당 티켓에서 구입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