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한 영향력’ 목포에서도 착한임대인 속속 등장
상태바
‘선한 영향력’ 목포에서도 착한임대인 속속 등장
  • 송상교 기자
  • 승인 2020.03.11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도 힘들지만 어려울 때 더 나누고 함께 극복하자”임대료 인하 동참
일주일만에 120개 점포 임대료 감면 및 인하에 건물주 자발적 참여
목포시는 “착한임대료, 착한건물주 어려울 때 더 빛나는 ‘함께하는 마음’ 감사합니다!”라며 임대료 인하 운동 동참 열기에 불을 지폈고, 일주일 동안 임대인 12명이 120여개 점포 임대료를 인하하는데 동참했다"고 밝혔다.
목포시는 “착한임대료, 착한건물주 어려울 때 더 빛나는 ‘함께하는 마음’ 감사합니다!”라며 임대료 인하 운동 동참 열기에 불을 지폈고, 일주일 동안 임대인 12명이 120여개 점포 임대료를 인하하는데 동참했다"고 밝혔다.

[시사매거진/광주전남=송상교 기자] 목포에서도 착한임대인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목포시가 코로나19로 매출이 급감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착한임대인 운동’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자발적 임대료 인하에 동참하는 지역의 상가‧전통시장 점포주들이 계속 늘어나고 있다.

목포시(시장 김종식)는 “착한임대료, 착한건물주 어려울 때 더 빛나는 ‘함께하는 마음’ 감사합니다!”라며 임대료 인하 운동 동참 열기에 불을 지폈고, 일주일 동안 임대인 12명이 120여개 점포 임대료를 인하하는데 동참했다"고 밝혔다.

목포 착한임대인 1호 이호연 씨를 본 원산동 오승택 씨도 진프라자 건물 내 13채 점포 임대료를 인하했고, 연동 정주희 씨는 임대한 상가에 손님이 80% 감소하는 것을 보고 안타까운 마음에 5곳의 임대료를 30% 인하했다.

용당2동 소재 건물주는 여러 채 건물소유자가 아니다. 자신 역시 힘들지만 어려울 때 일수록 함께해야 한다며 임대료를 인하하고 성명공개에는 손사래를 쳤다. 포미로 10번길 8 김수월씨는 소유 건물에 입점한 3곳의 임대료를 50% 인하했다.

또, 하당 장미의 거리에서 의류판매 세입자가 우리 건물주는 오래전부터 착한 임대인이었다는 등의 건물주 칭찬 전화도 여럿 있었다. 이렇게 당연한 일을 했다며 알려지는 것을 원하지 않는 착한임대인도 많다. 

김종식 시장은 지난 10일 착한임대인 운동에 선도적으로 참여한 임대인과의 간담회를 갖고, 이들의 선한 영향력이 지역사회에 희망을 주고 있다고 감사를 전하며 착한임대인 운동 확산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에 간담회에 참석한 박철정씨는 이미 동부시장 23채 점포 임대료를 2개월간 10% 인하하기로 했는데, 추가적으로 평화광장 소유 다른 점포도 2개월간 10% 인하를 약속하기도 했다. 

목포 향토기업 보해양조(대표이사 임지선)는 청년빌리지 오쇼잉 10개 점포 임대료 전액을 감면하고, 일반 임대 3개 점포 임대료를 30% 인하하였고 영신종합건설(대표 김용현)은 펠리시티몰 내 점포 7곳의 임대료를 3개월간 20% 인하하기로 했다.

시는 착한임대인 실천사례를 알리고 참여 분위기 조성을 위해 희망할 경우 목포시청 홈페이지에 착한 임대인으로 게시하기로 했다. 

착한임대인 운동 참여를 희망하는 건물주는 시 지역경제과(061-270-8459) 또는 동 행정복지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소상공인들의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해 적극 동참해준  착한임대인들에게 감사드린다. 나눔 실천의 훈훈함이 찬 서리를 맞은 것 같은 지역경기를 녹여줄 수 있도록 더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정부에서도 소상공인의 임대료 인하분의 50%를 임대인 소득세 또는 법인세에서 공제해주고 정부 소유재산 임대료를 낮추는 법령 등의 개정 방침을 발표해 '착한 임대인 운동'이 더욱 확산될 전망이다.

코로나19 예방수칙 포스터
코로나19 예방수칙 포스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