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홍희 해경청장, 진도 팽목항 찾아 해양안전 각오 다져
상태바
김홍희 해경청장, 진도 팽목항 찾아 해양안전 각오 다져
  • 송상교 기자
  • 승인 2020.03.09 2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세월호를 교훈삼아, 국민에게 신뢰받는 조직으로 거듭나야
김홍희 해양경찰청장은 "취임 이후 최초 현장치안점검 행선지로 목포와 진도 팽목항을 찾아, 안전한 대한민국 바다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고 9일 밝혔다.(사진_서해지방해양경찰청)
김홍희 해양경찰청장은 "취임 이후 최초 현장치안점검 행선지로 목포와 진도 팽목항을 찾아, 안전한 대한민국 바다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고 9일 밝혔다.(사진_서해지방해양경찰청)

 

[시사매거진/광주전남=송상교 기자] 김홍희 해양경찰청장은 "취임 이후 최초 현장치안점검 행선지로 목포와 진도 팽목항을 찾아, 안전한 대한민국 바다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고 9일 밝혔다.

김홍희 해양경찰청장은 먼저, 목포 노을 공원에 건립되어 있는 故 박경조 경위를 참배하여, 대한민국 바다를 지키기 위해 자신의 목숨을 아끼지 않았던 고인의 희생정신을 기리고, 주변국으로부터 대한민국 해양영토를 빈틈없이 지키겠다는 해양주권 수호 의지를 되새겼다.  

이후, 목포 신항을 찾아 세월호 선체가 거치되어 있는 현장과 진도 세월호 팽목 기억관을 찾아 희생자를 추모하고, 목포해양경찰서 진도 파출소와 해상교통관제센터(VTS)를 찾아 직원들을 격려하며 대한민국 바다에서 세월호와 같은 유사한 사고가 재발되지 않도록 국민의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해 근무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홍희 해양경찰청장은 팽목항 기억관을 방문하면서, "세월호를 영원한 교훈으로 삼아 그 아픔을 잊지 않고, 바다에서 더 이상 눈물 흘리는 국민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밝히면서, 해양경찰의 구조능력을 강화하는데 뼈를 깎는 노력을 다해 어떠한 상황에서도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안전하게 지켜 국민에게 사랑받고 신뢰받는 조직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홍희 해양경찰청장은 내일(10일) 안산에 위치한 416기억교실, 기억전시관을 방문하고 가족협의회를 찾아 세월호 희생자 추모 행보를 이어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