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민생당 전북도당 논평
상태바
[전문] 민생당 전북도당 논평
  • 오운석 기자
  • 승인 2020.03.05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은 민주당 전북 예비후보 4명의 수사, 기소 관련 도민에게 사과하라

[시사매거진/전북=오운석 기자] 민생당 전북도당은 오늘 최근 공직선거법 위반 등으로 고발 및 기소된 것에 대해 민주당은 이들을 즉각 사퇴시키고 전북도민에게 사죄할 것을 요구하는 논평을 냈다.

[논평 전문]

김성주 더불어 민주당 전주 (병) 후보 직권남용, 선거법 위반 고발당하고. 한병도 익산(을)후보 선거개입 기소, 이상직 전주(을) 경선후보의 금품제공과 이익제공 등의 선거법위반 혐의로 고발, 안호영 완주 무진장 후보의 측근 들이 벌인 매수사건의 도덕적인 책임 소재 등 전북의 더불어민주당. 갈수록 가관이고. 목불인견이다.

민주당은 즉각 이들을 사퇴시키고 전북도민에게 사죄해야 한다.

전북에서 민주당이 확정한 후보 중 피고발인 피의자 신분으로 총선에 나가는 후보가 10개 선거구 중 2개 선거구가 달하고 경선 결과에 따라서 3곳으로 늘어 나게 된다. 참 담대하게 뻔뻔한 작태라고 할 수 있다. 안호영 본인은 아니지만 측근들이 벌인 완주 무,진,장의 상대 후보 매수 스캔들은 참담한 얘기다.

선거 이후 이들의 범법행위가 사실로 밝혀지고, 법의 심판을 받게 된다면 전북은 보궐선거의 씽크홀이 된다. 민주당이 법률적인 문제가 발생한 후보는 공천에서 배제한다고 하는 자신들만의 선명성과 도덕적 우위라는 분명한 명분을 왜 전북에서만은 예외인가. 답해야 한다.

김성주 후보는 시민단체인 서민 민생대책위원회로부터 직권남용과 공직선거법위반 혐의로 고발을 당했다. 현재도 공직선거법 위반과 직권남용 협의로 고발된 상태인데 추가 고발이 이루어진 것이다.

고발된 의혹의 중심은 “국민연금 경영 지원시스템으로서 컴퓨터 구입 과정에서 납품 의혹과 시스템의 문제이다. 이 사업의 총 사업비는 1,000억원에 달한다. 고발장에 적시된 바에 따르면 국민연금 경영지원시스템 고도화 사업과 국민연금공단의 신규 컴퓨터 구입과정에서의 납품 의혹 등과 관련된 내용이라고 전해진다.

김성주 후보의 혐의에 대해 시민단체는 “유권자의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서 선거전에 이의 명백한 내용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성주 후보는 사실 정략적인 낙하산인사로서 “국민연금 이사장”을 역임했다. 임명 당시부터 그의 비전문가적인 부분이 실제로 도마에 올라 빈축을 사기도 했다. 그는 재임 중에도 본연의 임무보다 선거구 내에 내에서 차기 선거를 염두에 둔 행각으로 우려를 사기도 했다는 것은 익히 알려져 있다.

시민단체의 고발 내용이 사실이라면 이는 염불인 국민의 미래 생계 보다는 천문학적인 국민의 돈으로 측근을 돌봐주고 하지 않아도 되는 사업을 하는 와중에 어떤 뒷거래가 있을 지도 모르는 잿밥의 의혹을 갖게 만든다.

1,000억원에 달하는 천문학적인 예산이 투입된 사업에 대한 의혹제기. 이것이 사실이라면 김성주 후보는 국민의 혈세에 빨대를 꽂고 소중한 국민들의 노후자금이야 관심 없고 자신의 욕심만을 챙기는 공직비리의 전형이 된다. 전산장비 구입과정과 온갖 비리 악취가 진동하는 이번 고발의 내용에 대해 실체를 깊숙하게 파헤쳐야 한다.

검찰에게 촉구한다.

이미 김성주 후보가 고발당한 사건은 3개월을 경과하여 수사하고 있다. 이번에 이루어진 혐의는 더욱 공분을 사기에 충분하다고 보인다. 신속한 수사를 촉구한다.

검찰이 신속한 수사를 통해 한줌 의혹이 없는 결론을 도출해 주는 것이 전북도민에 대한 예의이고 이는 공정한 선거를 치를 수 있는 근간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