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텃밭, 강남송파 유권자들 미래통합당 공천에 냉담
상태바
보수텃밭, 강남송파 유권자들 미래통합당 공천에 냉담
  • 강현섭 기자
  • 승인 2020.03.04 2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남지역 탈락 예비주자들,전횡의 낙하산 공천제 반대
수퍼스타 K 방식의 공정 '국민경선제' 도입 움직임

[시사매거진=강현섭 기자] 미래통합당의 공천관리위원회가 거침없는 공천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비교적 자유보수 우파의 우세가 점쳐지던 강남, 송파권역에 대한 미래통합당의 공천에 대하여 해당지역의 경선주자들과 유권자들이 냉담한 반응과 함께 납득할 수 있는 국민경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결집되고 있다.

최근 4.15 총선을 앞두고 자유통일당과 우리공화당의 전격 합당으로 우파세력들이 응집 양상을 보이고 있는데다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옥중메시지를 통하여 “거대야권 정당을 중심으로 한 뭉쳐야 한다”는 권고가 있는 시점에서 감지된 파열음들 이어서 더욱 주목을 받고 있다.

강남구의 경우 미래통합당 이종구 의원과 이은재 의원이 각각 험지출마와 컷오프라는 방식으로 정리되고 태영호(태구민) 전 공사와 무명의 최홍 전 매쿼리 투자신탁 사장이 전략공천 된 상태다.

이 같은 중앙당의 공천심사결과에 대하여 강남구 갑을 지역에서 예비후보 경선에 나섰던 후보들이 지역민심을 도외시한 중앙당 공천에 즉각 반발하고 나선 형국이다.

무엇보다 이은재 의원은 그동안 여전사로 독재와 싸워 온 자신을 배제한 것 대해 “억울하다”는 입장과 함께 다른 당으로 출마하는 것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남병선거구에서 일찌감치 지역을 발로 뛰어왔던 이재인 예비후보도 선거구의 존페문제까지 겹쳐 애태우긴 마찬가지.  이재인 예비후보는 "인재영입을 무조건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지역민심을 다독여가는 균형감각을 발휘해 주길 바란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강남구 압구정동에서 만난 K모 씨는 “지역민심을 도외시한 체 중앙당이 맘대로 결정하면 우리는 바로 따르는 바보 강남구민이 아니다”고 반발했다.

강남을 지역구에서 3선의 서울시 의원을 역임한 김현기 미래통합당 예비후보는 아예 성명을 발표하여 “강남을 지역에 대한 낙하산 공천을 반대한다 ”는 입장을 지역주민들에게 밝혔다.

그는 “ 강남구가 전통적으로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그리고 국가 안보를 지향하는 정당에게 압도적 지지를 보내 왔으며 비록 보수 정당 후보들이 마음에 들지 않아도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해 왔다”고 전제한 뒤 “강남을 지역에 대한 공천권을 정치 실력자들의 사유물로 전락시키고, 낙하산이란 악습을 관행적으로 저지르며 주민의 후보 선택권을 박탈해 왔다“고 주장했다.

이어서 그는 “중앙당의 만행에 대하여 강남주민들은 엄중한 경고와 따끔한 심판을 내렸다”며 “​2016년 20대 총선에서 보수당 후보에게 참패를 안겼고, 2018년 지방선거에선 절대 빼앗길 수 없는 강남구청장도 굴욕적인 패배를 당하도록 전대미문의 회초리를 들었다”며 목소리를 높이고 “ 이제 그 낡은 고리인 중앙당의 전횡을 차단하고 낙하산 공천은 종언을 고해야 하며 이번 총선부터 빼앗긴 후보 선택권을 주민이 되찾아 와야 한다”고 역설했다.

김 현기 전 시의원은 “존경하는 강남구민 여러분! 4월 총선거는 국가의 미래가 백척간두에 선 상태에서 실시되는 아주 중차대한 선거이다”라며 “정권에 대한 심판이 절대적으로 요구되는 절체절명의 선거에서 정권 심판의 선봉장이 될 후보를 강남 주민들이 직접 참여하는 방식으로 선출해야 한다”고 국민경선을 통한 후보선출을 주장했다.

이와 같은 미래통합당에 대한 공천반발 분위기는 송파구에서도 감지되고 있다.

미래통합당 송파구갑 선거구의 경우 8년간 송파지역의 수장으로서 송파민심을 다독여 온 박춘희 전 구청장을 배제한 체 법조인 출신의 유명 검사를 단독 공천하였다.

이에 대한 송파구민들의 반응은 “미래통합당이 여전히 웰빙스타일의 공천을 통해 선거를 망치고 있다”라는 반응이 우세하다.

그나마 우여곡절 끝에 송파구을 선거구의 ‘배현진“후보의 낙점에 대해서는 비교적 안도하는 분위기이지만 송파병 선거구에는 그동안 지역을 다져 온 여러 명의 젊고 유능한 예비후보에 대하여 경선의 기회조차 부여하지 아니한 체 김근식 경남대교수를 단수 공천한 것에 대하여 한 예비후보는 ”재심“을 즉각 청구하여 반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같은 강남과 송파 지역의 공천반발과 냉담반응에 대하여 강남구의 3선 단체장 출신인 권문용 전 강남구청장은 ‘수퍼스타 K' 형태의 국민경선 방식을 도입하자는 주장을 제기하는 등 주민의견을 조직화 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강남, 송파권에 제기되는 파열음이 조용히 가라 앉을지 또 다른 도약을 위해 국민여론을 조직화 할런지 4.15 총선을 1달여 앞둔 마음 급한 시기에 얼마나 주민들의 의견이 집약, 조직화 되어 표출될지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밀집된 강남의 한 아파트
밀집된 강남의 한 아파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