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마스크 공급난 "행정당국의 실수이자 문제"
상태바
박원순, 마스크 공급난 "행정당국의 실수이자 문제"
  • 박희윤 기자
  • 승인 2020.03.03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사진_뉴시스)
박원순 서울시장(사진_뉴시스)

[시사매거진=박희윤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은 3일 라디오 전화 인터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마스크 공급난에 대해 "행정당국의 실수이자 문제"라고 지적했다.

박원순 시장은 이날 KBS 1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 전화 인터뷰에서 "마스크가 제대로 공급되지 않는다는 것은 행정당국의 실수이고 문제"라며 "서울시는 사회적기업을 지원해 마스크 생산을 늘리거나 봉제공장에서 면 마스크를 생산해 대체 필터를 부착하는 대체재 개발과 대체 기술 개발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천지예수교 이만희 총회장의 전날 기자회견에 대해서는 "서울시가 고발을 했기에 그나마 한 달 만에 처음으로 국민 앞에 나타난 것"이라며 "지금 단계에서는 강제수사를 하거나 사회적 압박을 행하는 길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방역당국이 원하는 것은 형식적 사죄나 큰 절이 아니라 책임감 있는 태도와 구체적 대책"이라며 "신자 명단과 모임 장소를 정확히 공개하고 신자들에게도 공개하도록 지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대응을 두고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경쟁하듯이 정치적 쇼를 하는 것이 아니냐는 세간의 평가에는 "국가적 재난 상황에서 정치나 여야가 따로 있느냐"며 "밤낮없이 총력을 다하는데 그런 말씀을 하는 분들은 한가한 분들이다. 정치평론가다"라고 일축했다.

한편 서울시는 지난 1일 이만희 총회장 등 신천지 지도부를 살인죄, 상해죄 및 감염병 예방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