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장도 코로나19 직격탄, XGOLF “경상/전라 골프장 취소율 65% 넘어”
상태바
골프장도 코로나19 직격탄, XGOLF “경상/전라 골프장 취소율 65% 넘어”
  • 김성민 기자
  • 승인 2020.02.27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원힐스 이미지
서원힐스 이미지

 

[시사매거진=김성민 기자]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여파로 스포츠업계의 셧다운이 현실화되고 있다. 관중이 몰리는 축구, 야구, 농구 등은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대회취소, 무관중 경기 진행 등을 연이어 발표하고 있다.

그동안 코로나 무풍지대로 여겨졌던, 골프산업은 코로나19 위기단계가 ‘위기대응’에서 '심각'으로 격상된 이후부터 예약 취소가 빠르게 늘고 있다.

국내 최대 골프 부킹서비스 XGOLF(대표 조성준) 통계에 따르면, 코로나 19가 심각단계로 격상된 23일 이후 감염자수가 가장 많은 경상도의 취소율은 전주 37%에서 65%로 급증했다. 인근 지역 전라도의 경우 67%, 강원, 경기, 충청 역시 40% 이상의 높은 취소율을 보였다. 특히 공항방문에 대한 위험부담이 있는 제주의 경우 예약자 전원이 예약을 취소해, 달라진 분위기를 실감케 했다.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장되며 골프장 분위기도 달라진 모습이다. 예약 위약금 지불이 엄격했던 과거와 달리 신안(경기 안성), 킹스데일(충북 충주)등을 포함한 대부분의 골프장은 별도의 위약금을 받지 않고 있다. 골프장 내장객들은 라운드 후 클럽하우스에서 사우나와 식사를 하지 않고 바로 귀가를 하는 등 타인과의 접촉을 최소화하고 있다.

XGOLF 조성준 대표는 “XGOLF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2월 초부터 ‘골프장 캐디마스크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며 “현재 센테리움(충북 충주), 서원힐스(경기 파주), 푸른솔(전남 장성)뿐 아니라 XGOLF와 제휴 된 300여 개 골프장 모두 캐디마스크캠페인에 적극적으로 동참하며 코로나 예방에 신경 쓰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