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몰랐던 유전자 조작 식품의 비밀
상태바
우리가 몰랐던 유전자 조작 식품의 비밀
  • 이미선 기자
  • 승인 2020.02.25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먹거리 안전을 위협하는 GMO 식품 충격 보고서

“인간이 유전자를 조작하는 것은 생명 경외에 대한 불결한 도전과 위배 행위다. 다국적 식단이 밥상을 점령해버린 작금의 시간에 하늘의 섭리와 자연의 법칙을 위반하고 있는 인류에게는 반성과 참회의 시간이 필요하다.”  -《밥상을 다시 차리자》의 저자 김수현

저자 후나세 슌스케 | 옮긴이 고선윤 | 출판사 중앙생활사
저자 후나세 슌스케 | 옮긴이 고선윤 | 출판사 중앙생활사

 

[시사매거진=이미선 기자] 의학평론가이자 소비자운동가로 명성이 높은 저자가 점차 세계인의 식탁을 장악하고 있는 유전자 조작 식품의 숨겨진 위험성을 낱낱이 파헤친다. 유전자 조작 식품이 인체에 미칠 수 있는 심각한 악영향, 결함으로 가득한 안전성 심사, 유전자 조작 연구로 탄생한 끔찍한 괴물들, 전 세계 식량을 장악하고 있는 몬산토와 록펠러의 검은 비즈니스 등을 날카롭게 비판하며 인간과 동물, 환경이 처한 위기를 경고한다.
 
이 책의 초반부는 다소 충격적인 한 장의 사진으로 시작한다. 사진을 보면 실험용 쥐의 몸 여기저기에 골프공만 한 크기의 혹이 나타난 것을 알 수 있다. 이 혹은 다름 아닌 거대 암 종양이다.  

이런 놀라운 보고는 2012년 9월 19일 영국의 유명 일간지 <데일리 메일>에 발표됐다. 프랑스 칸 대학 연구팀이 2년에 걸쳐 실험용 쥐에게 유전자 조작 옥수수를 먹인 결과다. 유전자 조작 식품의 보이지 않는 유해성이 실험용 쥐의 몸을 통해 현실로 나타난 것이다. 

쥐 실험에서 사용한 유전자 조작 옥수수는 미국의 거대 바이오 화학 기업인 몬산토사가 개발한 ‘킹콘(King Corn)’이라는 품종이다. 몬산토사는 제초제, 살충제, 농작물 씨앗 등을 제조하는 기업으로, 세계 씨앗 시장에서 90%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을 만큼 전 세계 유전자 조작 농작물을 거의 독점하고 있다. 

특히 킹콘은 세계에서 가장 많이 재배하고 팔리는 유전자 조작 식품으로, 주로 소, 돼지, 닭 등의 사료 용도이나 가공식품이나 의약품의 원료 등 또 다른 형태로 전 세계인의 몸속으로 스며들고 있다.

세계적인 의학평론가이자 소비자운동가인 저자는 이 책을 통해 인류를 위협하는 유전자 조작 식품(또는 GMO 식품, 유전자 변형 식품)의 실체를 낱낱이 파헤치고 폭로한다. 그는 식품 안전의 미래가 유전자 조작 식품으로 인해 위태로워질 수 있다며 엄중히 경고하는 것은 물론 그것의 안전성 검사가 얼마나 허술한지 중점적으로 다루고 있다. 한편 전 세계 식량을 독점하다시피 한 몬산토사의 횡포와 록펠러의 검은 비즈니즈를 파헤친다.    
  
먹거리의 비극은 무지에서 시작한다. 무심코 먹은 음식이 가까운 미래에 나 자신은 물론 자연 생태계에 어떠한 비극을 가져올지 그 누구도 예상할 수 없다. 우리의 건강과 직결된 문제인 만큼 먹거리에 대한 진지한 고민을 통해 이제는 우리 스스로 올바른 먹거리를 찾아야 할 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