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너는 누구냐?
상태바
암, 너는 누구냐?
  • 이미선 기자
  • 승인 2020.02.25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암에 대해 궁금한 그대에게 작은 이정표가 되어 줄 암 전문가의 이야기

“어느 날 암이라는 선고를 받은 환자는 하늘이 무너지는 충격을 받습니다. 그리고 죽음을 연상합니다. “암 환자가 죽음에 대해 한 번도 생각지 않았다.” 한다면 그건 거짓말 아닐까요?그런데 이런 죽음을 연상하고 목숨을 담보로 하는 치료를 암 환자들은 아무 준비 없이 시작합니다. 자신의 의지와는 무관하게 치료의 중심에서 배제된 상태로 진행을 하는 현실이 참으로 안타깝습니다. 치료의 결과는 결국 우리의 생존 여부이기 때문입니다.”

저자 문창식 | 출판사 로앤오더
저자 문창식 | 출판사 로앤오더

 

[시사매거진=이미선 기자] 도서출판 담아에서 ‘암, 너는 누구냐?’를 출간했다. ‘암, 너는 누구냐?’는 저자인 임상 통합의학 암학회 회장인 문창식 원장이 암에 대한 기본지식과 치료법을 소개하는 책이다.

건강을 자신하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다. 갑작스럽게 암에 걸렸다는 통보를 받는 경우도 있다.

주위를 돌아보면 적어도 한 명은 암이 발병하여 투병 생활을 하고 있다. 모르는 적, 암에 대한 공포를 누구나 가지고 있다. 손자병법에 “적을 알고 나를 알면 백번 싸워도 위태롭지 않다.”라는 말이 있다. 암은 왜 발생하는 것인가, 자신은 암을 이길 수 있는 상태인가? 현재 암을 치료하는 방법은 무엇인가?

이러한 의문들에 암 치료 전문가인 저자가 답하였다. 암의 기원과 암을 치료하는 현재의 치료법과 앞으로 기대되는 새로운 방법에 대한 지식을 망라했다. 어렴풋이 알고 있어서 암을 더욱 두려워 하는 것이다. 암에 대해 정확하게 알고 여러가지 자신에게 맞는 치료법에 대해 알아가다 보면 암을 이길 수 있다는 희망을 줄 것이다.

‘암, 너는 누구냐?’의 문창식 원장은 “암은 불치병이 아닌 관리하는 병입니다.” 암을 정확히 알고 대처하면 건강을 되찾을 수 있다고 말한다.

어렵게만 느껴지는 암에 대해 쉽고 재미있는 사례를 들어 설명하고 있다. 특히 암을 먼저 알고, 자기 자신에 대해 알아야만 치료에 성공할 가능성이 커진다는 문창식 원장은 어떻게 자기 자신을 돌아볼지에 대해 알려준다.

“암은 시간과 싸움이라는 말을 많이 합니다. 여러 가지 시행착오를 겪을 시간적 여유를 가질 수 없습니다. 왜냐하면 이것저것 시도하는 여유를 주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잘못된 선택은 그 선택에 안배된 시간 만큼 치료의 가능성을 갉아 먹는 것입니다. 과학적 근거에 따라 계산된 치료만이 좀 더 완치를 향한 가능성을 보여주는 것입니다. 암이라는 병은 목숨을 걸고 치료하는 병입니다. 암을 알고 자신을 알고 치료에 임하면 완치에 대한 희망이 보입니다.” - 문창식 원장

‘암, 너는 누구냐?’는 암에 대해 궁금한 그대에게 작은 이정표가 되어줄 것이며, 답답한 투병 생활에 작은 희망이 되어줄 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