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기종 목포시 예비후보, 천막선거 시작 첫손님 김한창 전 후보 방문
상태바
우기종 목포시 예비후보, 천막선거 시작 첫손님 김한창 전 후보 방문
  • 송상교 기자
  • 승인 2020.02.21 0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포경제를 제대로 살리라는 요구와 명령, 최선 다하겠다
우기종 예비후보는 지난 13일 긴급기자회견에서 천막선거사무소로 이전해 경선을 치르겠다는 시민과의 약속을 지켜내며 선거에 대한 의지를 다졌다. 이날 선거사무소 이전을 축하는 첫 손님으로 김한창 전 예비후보가 찾아와 격려와 응원의 말을 전했다.(사진_우기종 더불어민주당 목포시 국회의원 얘비후보 홍보팀)
우기종 예비후보는 지난 13일 긴급기자회견에서 천막선거사무소로 이전해 경선을 치르겠다는 시민과의 약속을 지켜내며 선거에 대한 의지를 다졌다. 이날 선거사무소 이전을 축하는 첫 손님으로 김한창 전 예비후보가 찾아와 격려와 응원의 말을 전했다.(사진_우기종 더불어민주당 목포시 국회의원 얘비후보 홍보팀)

[시사매거진/광주전남=송상교 기자] 우기종 더불어민주당 목포시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20일 오전 용당동 홈플러스 맞은편으로 선거사무소를 이전했다. 

우기종 예비후보는 지난 13일 긴급기자회견에서 천막선거사무소로 이전해 경선을 치르겠다는 시민과의 약속을 지켜내며 선거에 대한 의지를 다졌다. 이날 선거사무소 이전을 축하는 첫 손님으로 김한창 전 예비후보가 찾아와 격려와 응원의 말을 전했다.

김 전 후보는 “천막에서 선거를 시작하는 첫날이라고 해서 후배이자 경쟁자로 뛰었던 저로서도 가슴 아픈 일”이라며 “위로의 말씀을 올리는 건 당연”하다고 심정을 밝혔다.

또 “본선에서도 승리하셔야 하니까”라며 “우직하고, 기본에 충실하신 분이기 때문에, 유종의 미를 거두지 않을까 싶습니다”라는 우기종 삼행시로 응원의 말을 대신했다.

끝으로 “민주당 경선이 아름다운 모습이 보이도록 밀알이 되어 작은 역할이라도 충실히 하겠”다며 민주당원으로서 역할을 끝까지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우기종 예비후보는 “아직도 억울하고 분”하지만 “깨끗한 경선을 통해서 목포가 바라는 사람으로 선택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전 예비후보의 방문과 응원에 대해 “김한창 후보가 목포를 사랑하는 크고 넉넉한 마음”을 갖고 천막에 찾아왔다며 “우기종이 확실하게 목포경제를 제대로 살리라는 요구와 명령으로 받아들이고 열과 성을 다 하겠다”고 말하며 각오를 다졌다.

한편 우기종 예비후보의 선거사무소 이전을 축하하는 지지자 100여 명이 천막 선거사무소를 찾아 발 디딜 틈이 없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